정치 >

정부, 4주간 코로나 현장점검 지원반 운영…방역안정 총력 대응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2021.12.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2021.12.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정부가 6일부터 한 달간 방역 관련 주요 현안 관리와 현장의 방역 실천 상황을 점검하고 지원하기 위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현장점검 지원반'을 운영한다.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이는 지난 3일 정부가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12월 한 달을 특별방역점검 기간으로 지정해 방역상황의 안정화를 위해 총력 대응하기로 한 데 따른 조치다.

현장점검 지원반은 지원관(국장급) 1명과 팀장(과장급) 7명을 포함해 총 25명으로 구성됐으며 지원 1반과 지원 2반으로 나뉘어 활동하게 된다.

지원 1반은 핵심 4대 분야(Δ병상확보 Δ예방접종 Δ재택치료 Δ역학조사)의 추진상황을 점검·관리하고 현장의 애로를 듣고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지원 2반은 각 부처의 소관 분야 및 시설에 대한 방역관리 실태를 점검하며 부처·지자체와 합동으로 직접 취약 분야·시설을 점검한다.
또 개선사항을 도출하는 역할을 수행해 나갈 예정이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지금의 위기는 전 부처가 방역 당국이라는 비상한 각오로 모든 역량을 방역에 쏟아부어야 할 때"라며 "특히 코로나19 현장점검 지원반이 직접 현장을 찾아 사소한 부분 하나하나까지 세심하게 살피고 해결책을 신속히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구 실장은 국민들께서도 다소 불편하시겠지만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강화된 방역수칙 준수에 협조해 주시고 3차 접종과 청소년 백신접종에도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