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중국공산당 100주년 직전 비·대기오염 없애려 기상 조작

- SCMP, 중국 칭화대 과학자들 이런 내용의 연구보고서 과학저널에 게재
중국공산당 100주년 기념행사가 7월1일 베이징 텐안먼 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중국 인터넷 캡쳐
중국공산당 100주년 기념행사가 7월1일 베이징 텐안먼 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중국 인터넷 캡쳐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중국 정부가 중국공산당 100주년 기념식 직전 인공 강우를 만들어 기상 조작을 했다는 주장이 뒤늦게 제기됐다. 미리 비를 내리게 해 당일 강우를 피하고 대기오염 수치도 낮추려고 했다는 것이다.

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칭화대 과학자들은 지난달 26일 중국 저널 ‘환경과학’에 이런 내용의 연구보고서를 게재했다.

중국 정부가 행사 전날 밤 2시간 전부터 베이징 외곽과 일부 인접 지역 대기에 구름씨를 뿌려 비를 내리게 하는 작업을 진행했다고 과학자들은 밝혔다.

구름씨는 인공 강우를 일으키기 위해 사용되는 화학작용제를 말한다. 주로 드라이아이스나 요오드화은을 구름 속에 뿌리를 방법이다. 이렇게 되면 구름 속에 작은 물방울이 모이면서 비로 내리게 된다.

중국 정부는 이날 요오드화은을 실은 로켓을 대규모로 구름에 쏘아 올렸다. SCMP는 베이징 남서부 산촌 주민을 인용, 당일 굉음이 오랫동안 이어졌으며 집 주변에서 로켓의 잔해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중국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을 계기로 주요 행사가 있을 때마다 기상 조작을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올해 중국공산당 100주년 기념식의 경우 7월1일 행사를 앞두고 대기 정체로 베이징 대기오염 수준이 예상 보다 높았다. 또 평년과 견줘 거의 두 배 많은 비가 내려 가장 습한 여름이었다고 SCMP는 설명했다.

그러나 인공 강우 덕분에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세계보건기구(WHO) 기준 아래인 ‘양호’ 수준으로 감소시킬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기념식 동안은 큰 빗줄기 없이 부슬비 정도만 내렸다.

SCMP는 7만여명이 모인 대규모 군중 행사가 오전 8시라는 이른 시간에 개최된 것 역시 기상 관측을 통해 폭우를 피하기 위함이었다고 밝혔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