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日기시다 "中올림픽 외교 보이콧? 국익 관점서 판단"

자민당 중진 의원 "결국 美와 보조맞출 것"
기시다, '뜸들이기'...무조건 보조 맞추기 아냐  
日기시다 "中올림픽 외교 보이콧? 국익 관점서 판단"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로이터 뉴스1

【도쿄=조은효 특파원】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미국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 보이콧과 관련 7일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단의 질문에 "올림픽과 일본 외교에서의 의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국익의 관점'에서 스스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미국 백악관은 중국의 인권 침해를 문제삼아, 내년 2월 개막 예정인 베이징 올림픽에 선수단 외의 정부차원의 외교 대표단은 보내지 않겠다는 입장을 공식화했다.

"'국익의 관점'에서 스스로 판단하겠다"는 기시다 총리의 발언 자체를 놓고 보면,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즉각적인 보조 맞추기는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 무조건적인 미일 밀착보다는 일본 외교의 공간을 확보하기 위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그럼에도 대세적으로는 결국 미국의 보이콧에 동참할 수 밖에 없을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일본 자민당의 한 중진 의원은 본지에 "결국 미국과 보조를 맞출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기시다 총리가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日기시다 "中올림픽 외교 보이콧? 국익 관점서 판단"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 동계 올림픽 경기장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모습. (바이두 갈무리) 뉴스1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도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적절한 시기에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스스로 판단할 것"이라며 기시다 총리와 같은 취지의 답변을 내놨다. 하야시 외무상은 고려해야 할 '제반 사정'에 인권 문제가 포함되느냐는 질문에는 "자유와 기본적 인권의 존중, 법의 지배가 중국에서도 보장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인권 문제도 고려될 것임을 시사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