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정부, 인천공항공사에 400억 출자

인천공항 내부 전경. /사진=뉴시스화상
인천공항 내부 전경.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인천국제공항공사에 400억원 가량을 출자한다. 화물창고 등 시설물을 출자하는 형태다.

정부는 7일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대한 국유재산 현물출자안'을 의결했다.

이번 출자는 지난 6월 발표한 '2021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의 후속 조치다. 당시 코로나19 위기 장기화에 따른 항공업계 지원 방안 가운데 하나다.

현물출자 대상은 올해 관리운영권 설정 기간이 만료되는 항공화물창고(61억원), 기내식 A·B 2개동(342억원)이다. 국토교통부 교통시설특별회계 소관의 건물로 출자가액은 403억원 규모다.

기획재정부는 이번 출자를 통해 코로나19 위기로 악화된 항공업계에 대한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지원 여력이 늘어나고 재무건전성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봤다. 공항 운영 효율성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대한 정부의 총 출자액(교통시설특별회계)은 기존 3조6178억원에서 3조6581억원으로 늘어난다.

mirror@fnnews.com 김규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