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원하는 원단 고르면 여성 맞춤정장 제작

신세계인터 ‘조르지오 아르마니’
국내 최초 MTO서비스 이달까지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하는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이달 말까지 국내에서 처음으로 여성고객 대상 맞춤복(MTO)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MTO는 고객이 직접 원단, 안감, 단추, 라펠 모양 등을 선택한 후 전문 테일러가 슈트와 코트를 제작해주는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최고급 맞춤복 서비스다.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나만의 명품 슈트와 코트를 입을 수 있는 서비스로, 기존에는 남성고객을 대상으로 상·하반기 각 1회 진행했으나 최근 여성고객의 재킷과 팬츠 구매가 늘자 대상을 확대했다. 올해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여성용 재킷, 팬츠, 코트는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69% 증가했고, 맞춤 슈트 제작에 대한 문의도 급증했다. MTO 서비스를 예약한 고객은 재킷, 셔츠, 스커트, 팬츠, 코트를 자신의 취향에 맞춰 주문할 수 있으며, 턱시도 재킷과 팬츠로 구성된 이브닝웨어도 주문 제작할 수 있다.
주문부터 완성까지는 약 6주가 걸린다. 남성고객을 위한 MTO 소비스도 동시에 진행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슈트는 디자이너의 철학에 따라 몸을 구속하지 않는 편안함과 절제되고 세련된 실루엣이 특징"이라며 "최근 여성기업인들의 문의가 늘어남에 따라 여성을 위한 맞춤 슈트 서비스를 새로 론칭했다"고 말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