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KAIST, 뉴욕 글로벌 캠퍼스 만든다

재미교포 배희남 회장, 1만평 부지·건물 제공키로
KAIST 이광형 총장(왼쪽)과 GLF 배희남 회장이 지난 9일 뉴욕 UN 플라자 빌딩에서 뉴욕캠퍼스에 대해 협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AIST 제공
KAIST 이광형 총장(왼쪽)과 GLF 배희남 회장이 지난 9일 뉴욕 UN 플라자 빌딩에서 뉴욕캠퍼스에 대해 협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AIST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해 미국 뉴욕에 1만평 규모의 글로벌 캠퍼스를 설립한다.

12일 KAIST에 따르면, 뉴욕 캠퍼스 설립은 KAIST 이광형 총장과 글로벌 리더십 파운데이션(GLF) 그룹 배희남 회장이 의기투합해 가시회됐다. 이는 KAIST의 '글로벌 쌍둥이 전략(Global Twin Strategy)' 비전을 실행에 옮기는 것이다.

이광형 총장은 "교육과 연구, 창업 활동에 있어 국내 시장만 목표로 하기보다는 세계로 뻗어나가도록 글로벌 시각과 경험을 독려하고 지원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이 총장은 "카이스티안(KAISTian)이 미국 하버드, MIT보다 모자란 것은 실력이 아니라 꿈의 크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장과 배 회장은 이미 지난 11월 초 뉴욕을 방문해 이 안건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배 회장이 뉴욕에 1만평 상당의 캠퍼스 부지와 건물을 제공키로 했다. 배 회장은 1981년 미국에 와서 1995년부터 부동산에 투자해 성공한 한인 교포다.

이 총장과 배 회장은 이미 지난 11월 초에 뉴욕을 방문하여 이 안건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한 바 있었다. 배 회장이 뉴욕에 1만평 상당의 캠퍼스 부지와 건물을 제공키로 약속하면서 캠퍼스 설립에 가속이 붙었다.

이 총장과 배 회장은 지난 9일 뉴욕캠퍼스 부지 후보들을 함께 둘러보며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이후 이 총장은 이사회, 정부 등 관련 기관들과 세부적으로 협의를 진행, 배 회장은 캠퍼스 토지 매입 과제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동시에 글로벌 무대에 도전하는 많은 기업과 긴밀한 협력을 구축할 것을 다짐했다. 이에, KAIST 뉴욕캠퍼스가 새로운 미래 가치를 창조하는 기업형 캠퍼스로 자리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발표를 통해 KAIST는 한국과 미국 두 개의 시야와 두 개의 시장을 동시에 바라보면서 꿈의 크기와 시장의 크기를 뉴욕, 보스톤, 실리콘밸리와 동일하게 두고 글로벌 시야에서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 총장은 "KAIST가 세계 일류대학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학생, 교수 모두 글로벌 시야에서 바라보도록 학교가 장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학생들이 국내에서 주어진 환경과 사고방식에 안주해 성적에만 신경 쓰지는 않을지, 교수들이 세계 최초보다는 국내 최초라는 타이틀에 만족하지는 않을지 항상 우려해 왔다"고 말했다.

또한, 이 총장은 지난 9일 뉴욕에서 계획을 발표하면서 뜻있는 기업인들과 동문, 리더들이 함께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미국에 캠퍼스를 설립해 운영하는 것은 국내와는 다른 법적 절차가 요구될뿐더러 강의실, 기숙사, 연구실, 식당 등의 제반 시설 구축 등에도 넘어야 산이 많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