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에 가면 해운대블루라인파크 '해변열차' 탈래요

부산관광공사 온라인 설문
가장 방문하고 싶은 곳 뽑혀
부산을 찾는 관광객들이 가장 찾고 싶은 여행지로 해운대 해변열차, 달맞이길 감천문화마을이 꼽혔다.

이는 부산관광공사가 지난달 진행한 부산관광포털 '비짓부산'의 5개 어권(국문, 영문, 일문, 중 간체, 중 번체) 이용자 대상 사이트 만족도와 부산여행 선호도 조사 '당신의 부산은 어떤가요'의 분석 결과에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7~30일 온라인 조사 참여자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설문 참여자 총 1273명의 응답을 기준으로 집계했다. 성별은 여성이 58.92%, 남성이 41.08%였다. 연령대는 30대(37.78%), 20대(25.84%), 40대(23.41%), 50대 이상(11.78%), 20세 미만(1.18%) 순으로 많았다.

15일 조사 결과에 따르면 관광포털 '비짓부산'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는 긍정적인 인식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부산 여행을 하는 동안 방문하고 싶은 여행지로 해운대(해운대 해변열차, 달맞이길), 감천문화마을 등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선호하는 부산여행 시기는 △여름(30.79%) △가을(23.88%) △봄(23.64%) △겨울(21.68%)로 여름을 가장 많이 선택했으나 사계절 고른 분포를 보여 여행객들에게 계절이 큰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방문하고 싶은 곳은 △해운대 해변열차(23.72%), △해운대 달맞이길(15.63%) △감천문화마을(8.09%) 순으로 나타났다. 여행 중 가장 하고 싶은 활동으로 맛집·먹방(40.42%)이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동반 여행자를 묻는 질문에는 △가족·친척(40.01%) △친구·연인(39.73%) △혼자(13.48%) 순으로 많았다.


부산여행을 준비할 때 관광포털 비짓부산이 유용한지에 대한 질문에는 97.49%가 유용하다고 응답했다.

이 밖에 접속속도, 메인화면 디자인, 여행정보 카테고리, 모바일 환경 등에서도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비짓부산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를 묻는 설문에 '매우 만족(42.66%)''대체로 만족(45.88%)'으로 응답해 긍정적인 인식이 88.54%를 차지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