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문화 >

해외 MZ세대, 메타버스에서 ‘즐기는 한국여행’

제페토 내에 마련된 전주 한옥마을 /사진=한국관광공사
제페토 내에 마련된 전주 한옥마을 /사진=한국관광공사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로 한국을 방문하기 힘든 외국인들에게 한국관광을 간접 체험하는 글로벌 메타버스 게임이 MZ세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MZ세대는 향후 세계관광 트렌드를 이끌어갈 관광업계의 주력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마케팅은 미래 방한 관광객들에게 한국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구축함과 동시에 방한시장의 양적.질적 성장을 위한 주요한 토대다.

한국관광공사는 미국의 메타버스 게임플랫폼 ‘로블록스’를 활용해 이달 초 강릉을 배경으로 한 오징어게임을 제작, 현재 누적 방문자 수 7만 명에 달하는 인기를 끌고 있다.

로블록스에 마련된 ‘Squid Game in Gangneung, Korea’ /사진=한국관광공사
로블록스에 마련된 ‘Squid Game in Gangneung, Korea’ /사진=한국관광공사

유저는 게임에서 강릉의 주요 관광지인 선교장과 오죽헌에서 율곡 이이의 책과 사임당의 그림을 보고, 안목해변 BTS 정류장에서 사진을 찍으며, 동해 바다를 배경으로 레일바이크를 타기도 한다.

중앙시장에서 달고나, 떡, 순두부 아이스크림 등을 사먹거나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징검다리 건너기’ 등을 플레이할 수 있다. 공사는 이런 추세면 누적 방문자 수 10만 명을 곧 돌파할 것으로 전망하며, 반응을 보고 다른 관광거점도시나 새로운 테마의 로블록스 게임 추가 제작도 고려하고 있다.

로블록스는 2006년 출시된 게임 플랫폼으로, 유저 제작 콘텐츠 수가 4천만 개에 달하며 월 2억 명 이상의 유저들이 게임을 즐기고 있다.

네이버에서 개발한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도 한국을 구현한 맵이 새롭게 등장한다. 오는 20일부터 관광거점도시(부산, 목포, 안동, 강릉, 전주) 5곳의 각기 다른 매력을 담은 신규 맵들을 확인할 수 있다.

제페토에 마련된 안동 월영교 /사진=한국관광공사
제페토에 마련된 안동 월영교 /사진=한국관광공사

관광거점도시 홍보를 위해 이들은 지난 11월 한국관광공사에서 네이버제트와 함께 ‘한국의 숨겨진 보물 같은 도시(K-treasure city)’를 주제로 한 달간 ‘제페토 크리에이터 맵 콘테스트’를 진행해 공개됐다.


제페토 맵 검색에서 각 도시명을 검색하면 부산의 대표 랜드마크인 광안대교와 아름다운 색감으로 구현된 감천문화마을, 봄빛의 벚꽃이 어우러진 안동의 월영교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도산서원, 강릉의 핫플레이스인 안목 커피거리와 일출 명소인 정동진역, 목포대교를 배경으로 밤의 낭만을 느낄 수 있는 목포의 명소들과, 전주한옥마을 등 5개 도시의 다양한 관광지와 핫 플레이스들을 둘러볼 수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이번 콘테스트를 통해 선정된 수상작들을 대상으로 제페토 관광거점도시 월드 맵 방문 이벤트도 함께 실시한다.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 5개의 맵 중 한 곳을 방문해 체험 영상이나 인증샷을 찍어 본인의 제페토 계정에 해시태그와 함께 업로드 하는 이벤트로, 참여자 중 50명을 선발해 제페토 샵 아이템 구매에 사용할 수 있는 5000 코인을 경품으로 지급한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