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11번가 "e서울사랑상품권 사용 가능"

11번가 "e서울사랑상품권 사용 가능"

[파이낸셜뉴스] 11번가에서도 서울시가 발행하는 e서울사랑상품권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11번가는 'e서울사랑샵#'을 오픈했다고 20일 밝혔다.

e서울사랑상품권은 서울시가 발행하는 온라인 전용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오는 22일까지 서울사랑상품권 결제앱(비플제로페이 등 22개)에서 구매해 11번가와 제로배달 유니온(서울시 공공배달앱)에서 사용 가능하다.

발행권종은 1만원, 5만원, 10만원권이며 1인당 월 최대 30만원까지 5% 할인된 금액으로 구입할 수 있다. 유효기간은 구매일로부터 5년이다.

11번가는 모바일 앱 내 전문관을 따로 마련해 11번가에 입점한 서울시 25개 자치구 내 6만6000여 개 셀러의 176만여 개 상품을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앱 내에서 'e서울사랑상품권' 플래그가 붙은 상품들만 따로 볼 수도 있다.

11번가는 셀러들의 판매수수료 중 30%를 11번가 내에서 각종 서비스 이용료 결제 시 사용할 수 있는 셀러캐시로 환급해줘, 셀러들이 11번가에서 지속적으로 활발한 마케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용 방법은 11번가 결제 시 주문결제창 포인트영역 내 e서울사랑상품권 버튼을 클릭하고 제로페이 결제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보유하고 있는 11번가 쿠폰 및 혜택도 함께 적용 가능하다.

11번가 이상호 사장은 "이번 e서울사랑상품권을 시작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활동을 지속하기 위해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전했다.

11번가와 서울시는 'e서울사랑샵#' 오픈 기념으로 오는 23일부터 내년 1월 21일까지 e서울사랑상품권으로 결제 시 결제금액의 10%를 서울사랑상품권으로 페이백 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