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글로벌포스트] JP모건, 獨 지멘스에 블록체인 결제시스템 구축

[파이낸셜뉴스] 블록체인 기술과 가상자산을 활용한 기업용 결제시스템 시장 공략을 준비해 왔던 JP모건이 드디어 사업 성과를 냈다. 독일 IT기업 지멘스(Siemens)에 블록체인 기반 결제시스템을 구축하기로 계약을 체결한 것이다. 20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JP모건의 블록체인·가상자산 프로젝트 전담부서 오닉스(Onyx)가 지멘스에 블록체인 결제시스템을 구축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 지멘스는 오닉스의 첫번째 블록체인 결제 시스템 고객이 된다. 이 시스템은 지멘스의 자체 계좌 간에 자동으로 자금을 전송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며, 당분간은 미국 달러화를 대상으로 사용되고 내년에는 유로화까지 범위를 확장할 계획이다. 지멘스는 고객들이 빌딩자동화, 헬스케어 등 다양한 IT 솔루션을 사용한 만큼 돈을 내도록 하는 종량제(pay-per-use) 결제 모델을 채택하고 있어, 결제에 들어가는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채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관련 미디어는 "JP모건과 지멘스의 이번 협력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일상 업무의 효율성과 비용을 개선하려는 세계 주요 기업들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진단했다.

블록체인 기술과 가상자산을 활용한 기업용 결제시스템 시장 공략을 준비해 왔던 JP모건이 드디어 사업 성과를 냈다. 독일 IT기업 지멘스(Siemens)에 블록체인 기반 결제시스템을
블록체인 기술과 가상자산을 활용한 기업용 결제시스템 시장 공략을 준비해 왔던 JP모건이 드디어 사업 성과를 냈다. 독일 IT기업 지멘스(Siemens)에 블록체인 기반 결제시스템을 구축하기로 계약을 체결한 것이다./사진=뉴스1 외신화상
올해 가상자산 분야 M&A 건수 전년비 2.4배, 거래액은 6배 이상 늘어

올해 가상자산 분야 기업 인수합병(M&A) 건수가 197건으로 지난해 85건에 비해 2.4배, 거래 금액은 61억달러(약 7조 2742억원)에 달해 10억달러에 미치지 못하던 지난해에 비해 6배 이상 급증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올들어 블록체인·가상자산 관련 서비스가 본격 대중화 바람을 타면서, 기업들이 공격적으로 가상자산 관련 기업 인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20일(현지시간) 더블록은 자체 리서치 기관 더블록리서치의 '2022년 디지털자산 전망 보고서'를 인용, 올해 가상자산 분야에서 197건의 M&A가 완료, 지난해 85건 대비 2.4배 늘었다고 보도했다. M&A 컨설팅기업 아키텍트 파트너(Architect Partners)는 가상자산 분야 M&A 급증에 대해 "블록체인·가상자산 서비스가 잇따라 등장하면서 가상자산 사업을 하지 않던 기업들이 자신의 포지셔닝을 위해 공격적으로 가상자산 기업들을 인수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올해 가상자산 분야 기업 인수합병(M&A) 건수가 197건으로 지난해 85건에 비해 2.4배, 거래 금액은 61억달러(약 7조 2742억원)에 달해 10억달러에 미치지 못하던 지난
올해 가상자산 분야 기업 인수합병(M&A) 건수가 197건으로 지난해 85건에 비해 2.4배, 거래 금액은 61억달러(약 7조 2742억원)에 달해 10억달러에 미치지 못하던 지난해에 비해 6배 이상 급증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올들어 블록체인·가상자산 관련 서비스가 본격 대중화 바람을 타면서, 기업들이 공격적으로 가상자산 관련 기업 인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인도 가상자산 금지법, 의회 제출 불발

인도 정부가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외에 민간 가상자산 거래와 결제 등을 금지하려던 움직임이 올해는 불발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 법률이 의회에 제출되지 않아 올 겨울 회기내 제정이 어렵게 된 것이다. 20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가상자산 규제 법안을 국회에 제출하지 않아, 올 겨울 회기에는 가상자산 금지법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지 못하게 됐다. 최근 인도 정부는 인도의 CBDC를 활성화하는 대신 민간 가상자산 거래와 결제 등을 금지하는 법률 제정을 준비해 왔다.
인구 14억의 인구대국 인도가 중국에 이어 가상자산을 전면 금지할 수 있다는 관측에 따라 가상자산 시장이 긴장하고 있었는데, 당분간은 한숨을 돌리게 된 셈이다.

인도 정부가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외에 민간 가상자산 거래와 결제 등을 금지하려던 움직임이 올해는 불발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 법률이 의회에 제출되지 않아 올 겨울 회
인도 정부가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외에 민간 가상자산 거래와 결제 등을 금지하려던 움직임이 올해는 불발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 법률이 의회에 제출되지 않아 올 겨울 회기내 제정이 어렵게 된 것이다.


cafe9@fnnews.com 이구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