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위, D-테스트베드 시범사업 우수사례 6팀 선정

[서울=뉴시스] 정옥주 기자 = 금융위원회는 D-테스트베드 시범사업에 참여해 성공적으로 아이디어 검증을 수행한 총 6팀을 우수사례 수상팀으로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D-테스트베드는 핀테크 스타트업, 예비 창업자 등이 혁신적인 기술·아이디어의 사업성, 실현가능성 등을 검증할 수 있도록 금융권 데이터와 테스트 환경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시범사업엔 20개팀이 참여해 지난 9월부터 12월까지 11주에 걸쳐 각자의 아이디어를 검증했다.

금융위는 평가위원 평가와 D-테스트베드 운영위원회 검토를 거쳐, 3개 주제에 대해 주제당 최우수상 1팀씩, 우수상 1팀씩, 총 6팀을 우수사례 수상팀으로 선정했다.

금융위원회 위원장상은 '대안신용평가모델 고도화를 위한 인공지능(AI) 기반의 사업자 활동 데이터 분석 및 대시보드 개발' 아이디어로 검증을 진행한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위험관리연구실이 선정됐다. 연구실은 D-테스트베드에서 제공된 데이터 및 자체 수집한 영업활동 데이터를 활용, 주요변수 산출 및 상관관계 분석을 실시했고 해당 변수를 활용한 온라인 소상공인 사업자 매출 예측모형 및 매출현황·신용점수 등에 대한 대시보드를 개발했다.

금융감독원 원장상은 '코로나19 상황에 맞는 금융 취약계층 그룹 정의 및 선별적 대출지원' 아이디어로 검증을 진행한 로니에프앤이 선정됐다. 로니에프앤은 D-테스트베드에서 제공된 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신용 취약 시그널 및 신용 위험성을 분석하고 금융 취약계층 선별적 지원을 위한 모형 개발 가능성을 확인하는 성과를 거뒀다.

핀테크지원센터 이사장상은 '자기주도적 금융거래 관리서비스 제공을 위한 기계학습 방식의 금융 거래유형 분류 모델 개발' 아이디어로 검증을 진행한 주식회사 닉컴퍼니에 돌아갔다.
이밖에 신용정보원 원장상엔 지속가능발전소, 금융결제원 원장상엔 피네보, 금융보안원 원장상엔 빅테크플러스가 선정됐다.

내년 D-테스트베드 사업은 4억2900만원의 예산이 확보됐고, 내년 상반기 중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우선 올해 시범사업 결과 제공 데이터의 질과 양 개선 등의 보완사항이 확인됐으므로 내년 사업 추진시에는 관계기관들과 적극 협의해 개선된 데이터셋이 제공되도록 하겠다"며 "또 D-테스트베드 참여기업의 아이디어들이 실제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금융규제 샌드박스 제도와의 연계, 멘토링 지원 등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anna22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