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나라셀라, 하이츠 셀라의 60주년 기념 특급 와인 'Lot C-61 까버네 소비뇽' 출시

나라셀라, 하이츠 셀라의 60주년 기념 특급 와인 'Lot C-61 까버네 소비뇽' 출시


[파이낸셜뉴스] 와인수입사 나라셀라는 미국 나파밸리 클래식 와인의 대명사로 꼽히는 하이츠 셀라(Heitz Cellar)의 설립 60주년 기념와인 'Lot C-91 카버네 소비뇽'을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하이츠 셀라는 1961년 조 하이츠(Joe Heitz)가 설립한 와이너리로 미국 최초의 싱글 빈야드 와인을 만든 곳이다. 특정 포도밭에서 재배된 포도만 사용해 뚜렷한 개성을 담았고 설립 초기부터 유기농 와인으로 포도를 재배해 미국 와인 근대화와 나파밸리 발전을 이끈 생산자로 유명하다. 미국의 유명한 와인 전문지 와인 스펙테이터(Wine Spectator)는 하이츠 셀라의 대표 와인 '마르따스 빈야드 까버네 소비뇽(Martha's Vinyard Cabernet Sauvignon)'을 20세기 최고의 와인 12선에 꼽기도 했다.

이번에 출시한 'Lot C-61 까버네 소비뇽'은 1969년 조 하이츠가 나파 밸리 내 가장 핵심지역에서 수확한 포도를 조합해 만든 프리미엄 와인에 기원을 두고 있다. 하이츠 셀라 와인메이커 브리타니 셔우드(Brittany Sherwood)는 조 하이츠에 대한 존경의 마음을 담아 그의 노트와 몇 병 남지 않은 샘플을 바탕으로 연구를 거듭해 되살려 냈다.

실제로 Lot C-61 까버네 소비뇽은 가장 좋은 와인만이 보여줄 수 있는 최상의 밀도와 여운이 특징이다. 러더보프와 오크빌, 세인트 헬레너, 하웰 마운틴 빈야드에서 엄선한 포도를 매끄럽게 블렌딩 해 선명하면서도 부드러운 검붉은 과일의 맛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또 세이지와 로즈마리 등 허브의 느낌도 갖추고 있다.

나라셀라 관계자는 "Lot C-61 까버네 소비뇽은 과일 풍미와 산도, 부드러운 타닌이 잘 어우러져 지금 마셔도 충분히 매력적이지만 셀러 숙성을 거친 후의 모습도 매우 기대되는 와인"이라고 설명했다.

하이츠 셀라 Lot C-61 까버네 소비뇽은 전국 주요 백화점과 와인타임 전 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kwkim@fnnews.com 김관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