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제주항공, 300억 영구 전환사채 발행

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이 영구 전환사채(CB) 발행에 나섰다. 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 출몰에 따라 실적 악화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지난해 12월 28일 30년 만기의 영구 CB 300억원어치를 발행했다. 표면이율은 연 5.1% 수준이다. 이번에 발행한 영구 CB의 행사가격은 1만6840원이다. 지난해 12월 30일 종가는 1만7600원 수준이다.

운영자금 마련을 위한 목적으로 신종자본증권 형태로 발행됐다. 회사는 지난 2020년 12월에도 영구 CB 464억원 어치를 발행한 바 있다. 1년 만의 영구채 추가 발행이다.

신종자본증권은 만기 때 발행회사의 의사에 따라 30년 더 연장할 수 있고, 연장 횟수에 제한도 없다. 이에 사실상 영구채로 본다. 자금조달과 동시에 부채비율을 낮추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제주항공은 적자 상태가 지속되고 있어 영구채 발행을 통해 상황 타개를 노리고 있다. 회사는 지난 2020년 연결 기준 335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데 이어 2021년에도 적자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금감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지난해 3·4분기 누적 영업손실은 2498억원에 이른다.

게다가 제주항공이 1년 이내 갚아야 할 유동부채는 2021년 9월 말 기준 6397억원에 이른다. 같은 기간 현금 및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자산 포함)은 767억원에 불과하다.


KB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등은 오미크론이 등장과 동시에 제주항공에 대한 목표주가를 내려잡았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제주항공에 대해 "올해에도 추가 유상증자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11월 목표주가를 종전 2만1035원에서 1만9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김현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