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CJ제일제당, 본사 HQ·한국총괄 분리...K-푸드 확장 가속

관련종목▶

본사, 글로벌HQ와 지역본부로 분리
해외 권역별 추진전략 구체화
상반기 英법인 신규 설립, 유럽 공략 본격화
CJ제일제당 최은석 대표이사
CJ제일제당 최은석 대표이사

[파이낸셜뉴스] CJ제일제당이 본사를 글로벌 헤드쿼터(HQ)와 국내 사업을 맡는 본부로 각각 분리하며 조직을 효율적으로 개편한다. 또 영국법인 신설 등 유럽 등 해외 현지 공략을 본격화하고, 전 세계 K-푸드 영토 확장에 속도를 높이기 위한 전략으로 분석된다.

CJ제일제당은 본사를 글로벌 HQ와 한국식품사업 부문으로 분리한다고 4일 밝혔다. 글로벌 HQ는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사업을 효율적인 관리를 맡고, 한국총괄은 국내 사업에 대한 권한을 강화해 실행력과 의사결정 속도를 높인다.

CJ제일제당 최은석 대표는 "올해는 그룹 4대 성장엔진 강화에 전사 역량을 집중해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기업으로의 더 큰 도약을 이뤄낼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국내 및 해외 사업의 권한과 책임을 부여하는 미래 지향적이며 혁신적인 조직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HQ는 마케팅, R&D, 생산 등의 주요 기능을 편제해 국내를 비롯한 해외 전 지역의 사업을 효율적으로 관리한다. 마케팅의 경우 글로벌 브랜드 전략을 수립하고 메가 트렌드를 분석·전파한다. 생산 부문에선 제조기술 역량과 노하우를 해외 생산기지에 이식한다.

또 글로벌 HQ 산하에 식품성장추진실을 신설해 만두, 김치 가공밥 등 6대 글로벌 전략제품(GSP)을 대형화하고 미래 혁신 성장을 견인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조직 내에 흩어져 있던 GSP 조직을 모았다. 식품성장추진실 산하 전략기획 1·2 담당은 미주, 아태, 유럽 등 권역별 성장 전략기획뿐 아니라 식물성 식품 사업, 스타트업 투자 등 미래 신성장동력 발굴 및 실행을 맡게 된다.

아울러 기존 본사가 해외법인 지원과 국내 사업을 모두 총괄했지만 앞으로는 식품한국총괄이 별도로 조직돼 국내 사업의 의사결정 속도를 높이고 책임경영을 강화한다. 한국총괄 산하에는 식품영업본부, 디지털사업본부, B2B 사업본부, 한국생산본부, 한국R&D센터 등이 배치돼 사업의 완결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한국총괄의 수장은 식품 밸류 체인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CJ제일제당의 압도적 시장지위 확보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 김상익 전 식품사업운영본부장이 맡는다.

해외 권역별 추진 전략도 구체화됐다. 특히 올해 상반기 영국법인을 설립해 유럽시장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영국은 K-푸드 가공품을 가장 많이 수입하는 유럽 국가 중 하나다. CJ제일제당은 영국에서의 성과가 곧 유럽 전역에 낙수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한식에 대한 경험이 상대적으로 낮은 동유럽 국가에서는 대형마트 내에 샵인샵(Shop in Shop) 형태인 '비비고 투 고(BIBIGO TO GO)' 매장을 운영해 브랜드 인지도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지난달 루마니아 까르푸 매장에 '비비고 투 고' 1호점을 오픈, 만두·치킨 등 제품을 활용한 메뉴 20종을 선보였다. 향후 루마니아는 물론 동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투고 매장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미국에서는 K-푸드 세계화를 위해 비비고 브랜드의 시장 지배력을 확대한다.
중국은 만두와 치킨, 상온 가정간편식(HMR) 제품을 중심으로 MZ세대들의 활발한 구매가 이뤄지고 있는 온라인 채널 성장에 집중할 계획이다. 일본은 '미초'와 '비비고' 브랜드 대형화를 목표로 소비자 접점을 확대하고, 베트남은 김치와 가공밥, K-소스에 집중하면서 현지 생산기지를 통해 동남아·호주 등 국가로 수출을 확대할 방침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선제적으로 조직 구조를 글로벌 기업 수준에 걸맞게 진화시켜왔다"면서 "이번 조직개편을 계기로 해외 사업의 추진력을 더욱 높이고 글로벌 종합식품회사의 비전 달성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