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맥도날드, 행운버거 판매 100만개 돌파...기부액 1억 돌파

맥도날드, 행운버거 판매 100만개 돌파...기부액 1억 돌파

[파이낸셜뉴스] 한국맥도날드가 연말연시 한정 메뉴 '행운버거'의 판매량이 100만 개를 돌파하고 1억원의 기부 금액이 누적됐다고 12일 밝혔다.

행운버거는 새해 행운을 기원하고 따뜻한 나눔 활동에도 동참할 수 있는 맥도날드의 대표적인 연말연시 한정 메뉴다.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출시되며 맥도날드의 연말 시즌을 대표하는 인기 메뉴로 자리 잡았다. 올해 역시 출시 2주 만에 100만개 판매를 돌파했다.

이번에 출시된 행운버거는 기존 '행운버거 골드'와 신메뉴 '행운버거 골드 스페셜' 2종이다. 행운버거 골드는 맛있게 시즈닝된 쫄깃한 식감의 패티와 갈릭, 아이올리 소스의 조화가 특징이다. 행운버거 골드 스페셜은 행운버거 골드에 해쉬브라운을 더해 고소한 맛과 바삭한 식감, 든든한 포만감을 느낄 수 있는 신메뉴다. 매년 행운버거와 함께 한정 출시되는 사이드 메뉴 '컬리 후라이'도 고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는 설명이다.

맥도날드는 2019년부터 '모두를 위한 행운'이라는 의미 아래 행운버거의 판매 수익금 일부를 기부하는 고객 참여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고객이 행운버거 단품 혹은 세트 1개를 구매할 때마다 100원씩 기부금이 적립되며, 올해는 출시 2주 만에 1억원의 기부금이 적립됐다. 적립된 기부금은 한국RMHC에 전달돼 중증 환아와 가족들을 위한 병원 인근의 제2의 집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 운영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에 선보인 행운버거 TV CF에는 실제로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에 거주했던 황소영 어린이와 가족의 이야기가 담겨졌다.
9살에 악성 림프종이 발견된 이후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에 입실해 가족들의 간호를 받으며 병마와 싸워 나가 최근 마지막 항암 치료를 마친 황소영 어린이와 가족의 해맑은 미소는 많은 이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는 "행운버거 자체의 맛도 큰 인기 요인이지만, 의미 있는 캠페인에 대한 고객분들의 공감과 동참이 높은 호응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맥도날드는 올 한 해도 고객들과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하고 의미 있는 캠페인을 펼쳐 나갈 예정"이고 밝혔다.

한편, 맥도날드는 고객들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전국 매장에서 오는 20일부터 판매 종료일인 26일까지 일주일 간 행운버거 골드 세트를 5100원, 행운버거 골드 스페셜 세트를 5800원으로 할인된 가격에 제공할 예정이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