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부동산 정책 비판한 윤석열에 "돼지눈에는 돼지만 보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3일 서울 노원구 노해로 더숲에서 부동산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2.01.13.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3일 서울 노원구 노해로 더숲에서 부동산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2.01.13.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부동산 공약을 '임기응변'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이 후보는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인다"고 응수했다.

이 후보는 13일 오전 서울 노원구에서 열린 노후아파트 정책 간담회 후 가진 기자 질의응답에서 "원래 (정책이) 아는 만큼 보이는 것이다. 자기가 본 자기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후보는 "무학대사가 '돼지 눈엔 돼지만 보인다. 왕께서 부처로 보인다'고 했다"며 "정책은 선거 막바지에 가면 다 비슷해진다. 정책엔 저작권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의사에 부합하는 좋은 정책을 누가 먼저 주장했다고 해서 안 한다고 하면 안 된다"며 "윤 후보는 이재명 정책이 좋다고 하면 그냥 갖다 써라. 자꾸 다르려고 하지 마라"라고 했다.

또 이 후보는 "정책이 다른 후보와 다르려고 노력하지 않는다. 차이점보다는 오히려 같은 게 낫다"며 "구분점은 결국 실천하느냐의 차이다. 제 정책은 실천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의 과거 발언에 대해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과거 유명한 어록을 남겼다. '선거 때 무슨 말을 못하나', '선거 때 한 공약 다 지키면 나라 망한다'고 했다"며 "지금까지 그렇게 국민들 속여왔다.
저는 말이 아니라 실천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약속 지켰던 사람이 지키는 것이고, 잘 지키는 사람이 잘 지키고, 실천했던 사람이 앞으로도 실천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후보는 이 후보의 부동산 공급 확대 정책에 "이 민주당 정부가 공급을 틀어쥔 것이 어떤 시대착오적인 이념에 의한 거라고 저희는 보고 있다"며 "지금 선거를 앞두고 무슨 말을 못 하겠느냐. 과연 부동산 정책을 시장의 생리를 우선시하면서 펴나갈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