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이주열 "스태그플레이션 발생 가능성 우려할 상황 아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연 1%에서 1.25%로 올라서 이른바 코로나 사태 이전 수준으로 돌아갔다. (한국은행 제공) 2022.1.14/뉴스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연 1%에서 1.25%로 올라서 이른바 코로나 사태 이전 수준으로 돌아갔다. (한국은행 제공) 2022.1.14/뉴스1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김혜지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4일 경기 불황 속에서 물가가 계속 오르는 '스태그플레이션' 가능성과 관련, "스태그플레이션 발생 가능성을 우려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 총재는 이날 '1월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최근 물가 상승세가 생각보다 확대되고 있는 것은 기본적으로 경기 회복 과정에서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는 반면에 원자재 수급 차질 등으로 공급이 그에 미치지 못한 것에서 주로 기인한다"며 "이렇게 보면 최근의 상황은 일반적인 스태그플레이션과 다르지 않나 생각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성장률이 지난해 4%, 올해는 3%인데, 이는 잠재수준을 상회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스태그플레이션 발생 가능성을 우려할 상황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며 "우리 경기는 수출 호조와 소비의 기조적 회복 흐름 등을 감안하면 꾸준한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