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 "자영업자 300만원, 말도 안돼..훨씬 큰 규모로 해야"

14조 규모 정부 추경안 계획에 비판
"이런 식이면 여야가 정부에 추경안 보내자"
"50조원 안쪽으로 피해정도에 따라 충분지원 해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경남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경남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경남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경남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14일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계획과 관련, "자영업자 한분당 300만원씩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말도 안된다"며 보다 큰 규모의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윤 후보는 차라리 더불어민주당과 즉각 추경안 협상을 해 정부가 만든 것이 아닌, 여야가 합의한 추경안을 정부에 제시하는 방식으로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을 대폭 늘려야 함을 주장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경남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출범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추경안을 보니 선거를 앞둔 선심성예산을 끼워넣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자영업자 한분당 300만원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런 식 추경이면 제가 제안하겠다"며 "민주당은 국민의힘과 즉각 추경협상에 임해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이 제대로 피해보상을 받을 안을 만들고 그렇게 만들어진 것을 민주당이 정부에 요청하도록 하자"고 말했다.

정부가 추경안을 만들어 국회에 먼저 제출하는 방식이 아닌, 여야가 추경안을 만들어 정부에 제안하고 이를 기초로 정부가 다시 추경안을 짜 국회에 제출하자는 것이다.

윤 후보는 "어차피 이런식으로 할꺼면 여야가 바로 협의해서 추경을 정부에 보내자"라면서 "그걸 정부가 국회에 보내면 이 문제는 풀릴 것"이라고 부연했다.

윤 후보는 "규모는 양당이 논의해야 하겠지만 선심성예산을 제외하고 300만원씩 준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훨씬 큰 규모로 취임 100일 이내에 50조원의 재원을 만들어 지원하겠다고 했다. 50조원 안쪽으로 피해정도에 따라 충분하게 지원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