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측, '김건희 녹취록' 일부허용에 "대단히 유감..정치 중립 훼손"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선거 개입의 나쁜 선례 될 것"
尹측, '김건희 녹취록' 일부허용에 "대단히 유감..정치 중립 훼손"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1.12.26.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분량 통화녹음 파일 방송과 관련해, 일부는 방송하되 수사 관련 사안이나 정치적 견해와 관련 없는 일상 대화는 방송하지 못한다는 법원의 결정이 나왔다.

이에 윤석열 후보 선대본부는 "불법 녹취 파일을 일부라도 방송을 허용하는 결정이 나온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즉각 반발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선거를 앞두고 공영방송이 취재윤리를 위반하고 불순한 정치공작의 의도를 가진 불법 녹취 파일을 방송한다는 것은 정치적 중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언론의 기본을 망각한 선거 개입의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향후 방송 내용에 따라 법적 조치를 포함하여 강력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전날 김씨의 통화 녹취 방송을 예고한 MBC를 상대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에 앞서 국민의힘은 이날 김씨의 녹취록 방송을 예고한 MBC 본사를 찾아가 "불법 정치공작"이라고 항의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무엇이 그렇게 두려워서 진실의 목소리, 국민의 항의, 목소리를 듣지 않고 밀실 속에 꽁꽁 숨어 방송을 하려 하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의원들과 지지자, 시민단체 회원들이 뒤엉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