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통일부, 北추가 미사일에 "도움 되지 않는 행동 멈춰라"

기사내용 요약
'강한 유감' NSC 상임위 입장 공유
"대화·협력 흔들림 없이 노력할 것"

[서울=뉴시스] 14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이 이날 14시 41분경과 14시 52분경 북한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동북쪽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추정) 2발을 쐈다. 발사체 비행거리는 약 430km, 고도는 약 36km이다. (그래픽=전진우 기자)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 14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이 이날 14시 41분경과 14시 52분경 북한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동북쪽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추정) 2발을 쐈다. 발사체 비행거리는 약 430km, 고도는 약 36km이다. (그래픽=전진우 기자)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통일부가 14일 북한이 단행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 입장을 공유하면서 북한을 향해 대화 호응을 재차 촉구했다.

통일부는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NSC 상임위 긴급회의 개최 결과를 통해 밝힌 입장과 같다"고 밝혔다. 앞서 NSC 상임위 긴급회의에서는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유감 표명이 있었다.

또 NSC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연속된 미사일 발사가 지금과 같은 중요한 시기에 한반도 정세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대화 호응을 요구했고, 유관국과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통일부는 "북한의 연속적 미사일 발사로 인한 우려를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한반도 정세를 평화적,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대화, 협력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관계를 진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흔들림 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나아가 "북한도 한반도 평화와 정세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 행동을 중단하고 대화를 통해 평화를 만들어 가려는 우리의 노력에 조속히 호응해 나올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합동참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북한이 동쪽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이 포착됐다. 북한은 오전 대북 제재에 관한 대미 비난 담화를 낸 당일 군사 행보를 전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 명의로 이뤄진 담화에는 대북 제재 확대에 대한 지적과 함께 "기어코 이런 식의 대결적 자세를 취해 나간다면 우리는 더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반응하지 않을 수 없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번 사례를 포함해 올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알려진 것만 세 차례 있었다.
앞서 북한은 지난 5일과 11일 극초음속미사일 시험을 진행했다고 밝혔는데, 지난 11일의 경우엔 '최종 확증' 등 표현을 썼다.

이후 미국은 자체 대북 제재 대상을 늘리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추가 대북 제재를 제안했으며, 대북 경고성 목소리를 냈다. 그러자 북한은 비난 담화로 응수하면서 미사일 발사를 단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