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남도, 광양·고흥에 어린이 스마트 교통안전 안내판 설치

교통안전 솔루션기업 '한테크'서 기부한 제품...통학로 안전 기대
전남도, 광양·고흥에 어린이 스마트 교통안전 안내판 설치

【파이낸셜뉴스 무안=황태종 기자】전남도는 스마트 교통안전 솔루션 기업 한테크(대표 김병준)로부터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기부받은 교통안전 안내판 '스마트 아이(Smart Eye)'를 광양 중마초교와 고흥 녹동초교에 설치해 운영에 들어갔다고 15일 밝혔다.

'스마트 아이'는 운전자와 보행자에게 카메라와 레이더를 통해 수집한 교통정보를 도로안내표지판 형태의 LED 패널과 스피커로 전달해주는 차세대 교통안전장치다. 첨단 정보통신기술이 적용된 1억원 상당의 시설이다.

인공지능(AI) 기술을 현장에 접목, 아이들의 이동 및 차량 속도, 통행량 과속차량 대수 등 자료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어린이보호구역과 통학로의 안전성 여부를 알려 사고를 예방한다.

전남도 관계자는 "청년스타트기업인 한테크에서 어린이 교통사고 제로화를 위해 의미 있는 기부를 했다"며 "앞으로도 어린이 안전을 지키기 위해 어린이보호구역의 시설을 정비하고, 안전한 교통환경을 조성하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경찰청이 조사한 통계조사 결과, 지난해 도내 어린이보호구역에선 9건의 사고가 발생했으며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남도는 올해 281억원을 투입해 어린이 보호구역 내 시설을 개선하고, 교통단속 장비 등을 확충할 계획이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