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남도,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확대…소득·횟수 제한 없애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전라남도는 저출생 대응 시책의 하나로 추진 중인 '전남형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을 올해 확대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한방 난임치료' 대상도 확대해 올해부터 소득 기준 제한 없이 지원키로 했다.

전남형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은 난임부부에게 체외수정·인공수정 시술비를 회당 20만~150만원을 연 2회 지원했으나, 올해부터 소득과 횟수 제한 없이 회당 30만~15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전남에 1년 이상 거주한 난임부부 중 난임시술 건강보험 적용 횟수 종료자다.

전남도는 소득과 횟수 제한 없이 지원하는 올해는 더 많은 난임부부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원을 바라면 건강보험 적용 횟수 소진을 확인할 서류 등을 갖춰 주소지 보건소에 신청하면 된다.

지난해 도는 57명의 난임부부를 지원, 3명이 임신에 성공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확대로 난임부부에게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게 됐다"며 "아이 낳기를 원하는 난임부부의 적극적인 신청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