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양·고흥 초등학교에 '스마트 교통안전 안내판'

기사내용 요약
카메라·레이더 교통정보 안내 사고예방
교통안전 솔루션 기업 '한테크'가 기부

광양·고흥 초등학교에 '스마트 교통안전 안내판'
교통안전 안내판 '스마트 아이'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전남도는 교통안전 솔루션 기업인 '한테크'가 기부한 교통안전 안내판 '스마트 아이(Smart Eye)'를 광양 중마초등학교와 고흥 녹동초등학교에 설치해 운영에 들어갔다고 15일 밝혔다.

스마트 아이는 운전자와 보행자에게 카메라·레이더를 통해 수집한 교통정보를 도로안내 표지판 형태의 LED 패널과 스피커로 전달해 주는 차세대 교통안전장치다. 첨단 정보통신기술이 적용된 1억원 상당의 시설이다.

인공지능(AI) 기술을 현장에 접목, 아이들의 이동과 차량 속도, 통행량 과속 등 자료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어린이보호구역과 통학로의 안전성 여부를 알려 사고를 예방한다.


전남도 관계자는 “청년스타트기업인 한테크에서 어린이 교통사고 제로화를 위해 의미 있는 기부를 했다”며 “앞으로도 어린이 안전을 지키기 위해 어린이보호구역의 시설을 정비하고, 안전한 교통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전남경찰 통계조사 결과 지난해 전남지역 어린이보호구역에서 9건의 사고가 발생했으며,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도는 올해 281억원을 투입해 어린이 보호구역 내 시설을 개선하고, 교통단속 장비 등을 확충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