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블링컨, 정의용과 통화…"北 미사일 발사 규탄"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의 통화에서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블링컨 장관이 "한국 방어에 대한 미국의 약속은 여전히 철통같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이어 한미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과 그 너머의 평화, 안보, 번영의 핵심축(linchpin·린치핀)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4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지난 5일, 11일에 이어 올해만 3번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