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정우영, 전반만 출전…프라이부르크, 도르트문트에 1-5 대패

[서울=뉴시스] 프라이부르크 정우영. (캡처=프라이부르크 트위터)
[서울=뉴시스] 프라이부르크 정우영. (캡처=프라이부르크 트위터)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에서 뛰고 있는 정우영(23)이 전반만 소화한 가운데 소속팀 프라이부르크는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 대패했다.

프라이부르크는 15일(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의 2021~2022 분데스리가 19라운드에서 1-5로 대패를 당했다.

빌레펠트와의 18라운드에서 골맛을 봤던 정우영은 선발 출전해 전반 45분만 뛰고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됐다.

최근 3경기에서 1승2무로 패배가 없던 프라이부르크는 강호를 만나 속절없이 무너졌다.

프라이부르크는 8승6무5패(승점 30)로 4위에 머물렀다.

일찌감치 선두 바이에른 뮌헨(승점 43)과 양강 체제를 구축한 도르트문트(승점 40)는 바짝 추격했다. 2위다.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14분과 29분 뫼니에에게 연속으로 골을 허용한데 이어 추가시간 홀란드에게 추가골을 내줘 0-3으로 뒤지며 전반을 마쳤다.

전반 종료 후, 공세적인 라인업으로 바꿔 반격에 나섰지만 역부족이었다.

후반 16분 교체 선수 데미로비치로가 만회골을 터뜨렸지만 이후 홀란드, 다후드에게 추가골을 내줬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