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명시 옛 서울 근로청소년복지관 터 개발 '탄력'

기사내용 요약
광명시·기획재정부·한국자산관리공사 개발 협약

광명시 옛 서울 근로청소년복지관 터 개발 '탄력'
왼쪽부터 박승원 광명시장·안도걸 기획재정부 제2차관·남궁연 한국자산관리공사 이사

[광명=뉴시스]박석희 기자 = 경기 광명시가 추진 중인 하안동 국유지인 옛 서울 근로 청소년복지관 용지가 개발 사업지로 선정된 데 이어 용지 소유권자인 기획재정부 등과 개발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속도를 낸다.

광명시는 지난 14일 기획재정부, 한국자산관리공사와 해당 용지 개발에 따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획재정부는 개발 계획안 승인, 한국자산관리공사는 사업계획 수립 및 추진, 광명시는 인허가 등에 협조하기로 했다.

각 기관은 산업기반 확충과 주민의 수요 의견을 반영한 개발 방향을 도출하고, 부지 내 시설물의 안전관리에도 주력하기로 했다. 박승원 시장,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 남궁연 한국자산관리공사 이사가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식에 이어 진행된 전문가와의 간담회에서 안 2차관은 “관련 용지의 개발은 국가·지자체·민간 협업형 국유지 개발방식으로 추진될 것"이라며 "지역의 랜드마크를 조성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박승원 시장은 “부지 개발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시민 편의시설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문화·콘텐츠 산업 중심지로 개발해 일·쉼·문화 터가 어우러진 복합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광명시는 콘텐츠 산업 등 미래산업 육성을 위한 복합클러스터를 조성하고 기업·연구소·창업지원 기관 등을 집적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함께 공원 등 주민 휴식공간 및 생활 편의시설 확충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서울시로부터 소유권을 넘겨받은 기획재정부는 지난해 12월14일 제8차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를 통해 해당 용지를 국유재산 토지개발 사업지로 선정하고, 산업·연구·창업지원의 복합 클러스터를 조성하기로 했다.

애초 서울시 소유인 부지에는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이 들어섰으나 2017년 복지관 운영이 중단되면서 주민들이 이용하던 운동장까지 폐쇄된 가운데 건물 노후화와 함께 도심의 흉물로 전락했다. 총면적은 6만2000㎡에 이른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