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갤주' 이재명, 디씨 '공매도' 질문에 "폐지 아닌 합리화해야" 답글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갤주' 이재명, 디씨 '공매도' 질문에 "폐지 아닌 합리화해야" 답글
© 뉴스1 (디씨인사이드 이재명갤러리 캡처)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5일 인터넷 커뮤니티에 등장해 "공매도에 대한 저의 입장은 명확하다. 공매도 제도를 아예 폐지하는 것은 MSCI 선진국지수 편입이라는 정책적 방향에 어긋나고, 외국인 투자자의 이탈을 초래할 수 있다"며 폐지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디시인사이드(디씨) 이재명갤러리에 "안녕하세요. 이재명 갤러리 회원 여러분, 갤주(갤러리 주인) 이재명입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한 지지자가 해당 갤러리에 올린 금융정책 관련 글을 링크하면서 "바로바로 대답은 못 드려도 여러분들의 다양한 의견을 참고하고 있고, 많은 힘을 얻고 있다. (이 글도) 좋은 의견이라고 생각해 여러 대안을 검토해본 뒤 답을 남긴다"고 적었다.

후보가 언급한 글은 '여의도30s' 아이디를 가진 누리꾼이 지난 4일 '후보님 시간 나실 때 읽어주시면 감사하겠다'는 제목으로 올린 글로 Δ금융 및 기초민법 교육 의무화 Δ공매도 관련 효율적 정책 실현 방안 Δ기본금융 관련 포퓰리즘 우려를 막을 방안 Δ자영업자 협동조합 공약화 필요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 후보는 해당 글에서 나온 내용에 대해 하나 하나 답변 글을 올리면서 글쓴이의 생각각과 우려에 공감했다.

그는 "금융 교육도 반드시 공교육의 영역에 포함돼야 한다. 구체적인 교육 내용과 시행 방안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을 수렴해보겠다"며 "민법 교육에 대한 의견도 주셨는데, 금융 교육 시 법률 지식을 포함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보이스 피싱, 주식 리딩방 같은 금융사기를 예방하고 금융에 대해 학습할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전 국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 역시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또 기본금융을 일각에서 '가장 위험한 정책'으로 보고 있다는 글쓴이의 지적에는 "세간의 우려와 걱정 또한 잘 알고 있다.
청년층부터 시작해 전 국민으로 확대하는 방안 등 세심하게 제도를 설계하고, 더 열심히 토론하고 설명하면서 국민의 동의를 구하겠다"고 적었다.

공매도와 관련해서는 "국가가 시장의 공정성과 신뢰 회복을 위한 제 역할을 다하고, 말씀 주신 기업지배 구조 개선 및 공모 펀드시장 활성화 방안 등의 제도 개선에 앞장선다면 공매도 역시 '폐지가 아닌 합리화'로 사회적 합의가 모여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입은 자영업자들이 협동조합을 만들어 상권을 보호해야한다는 의견에는 "캐나다 다이렉트·스페인 몬드라곤 협동조합 등 해외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사례를 더욱 세밀하게 검토하고 우리나라의 현실을 감안하여 지역 균형발전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사업 경쟁력을 확보할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고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