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흥교 소방청장, 광주 붕괴사고 수색구조 현장서 직접 지휘

이흥교 소방청장, 광주 붕괴사고 수색구조 현장서 직접 지휘
14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사고' 현장에서 소방당국이 실종자 수색을 하고 있다. 지난 11일 오후 3시46분쯤 해당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붕괴 사고가 발생해 6명이 실종됐다.(소방청 제공) 2022.1.14/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소방청(청장 이흥교)은 광주 신축공사 아파트 붕괴사고 수색구조와 관련, 현장대원의 안전 확보를 최우선으로 하며 실종자들의 수색 및 구조활동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소방청은 언제든 전국 시·도 소방본부 특수구조단이 붕괴구조 전문인력·장비와 전국의 드론·119구조견이 사고현장에 투입될 수 있도록 지난 14일 '예비 동원령' 발령을 통해 출동준비태세 강화를 지시한 바 있다.

아울러 체계적인 현장지휘를 위해 지역긴급구조통제단장을 소방서장에서 소방본부장으로 격상했다.
소방청은 이일 119대응국장과 조인재 중앙119구조본부장도 현장에 파견했다.

이흥교 청장은 전날 수색구조현장에서 현장을 확인하고 대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이 청장은 "현장대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되, 구조활동에 총력을 다해 실종자들이 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