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신형 공군 1호기 도입…文대통령 중동 순방 첫 임무 시작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신형 공군 1호기 도입…文대통령 중동 순방 첫 임무 시작
(서울=뉴스1) = 청와대가 15일 신형 공군 1호기를 공개했다. 신형 공군 1호기는 보잉747-8i 기종으로, 기존 1호기 대비 항속거리 및 순항속도가 증가 되었고, 내부 개조를 통해 회의공간, 좌석 및 편의 시스템이 교체되었다. 사진은 신형 공군 1호기의 모습.(청와대 제공)2022.1.15/뉴스1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청와대는 15일 지난 11년 9개월간 대한민국 대통령의 해외순방 등 주요 임무를 완수한 공군 1호기가 퇴역하고 신형 공군 1호기가 도입된다고 밝혔다.

지난 2001년 제작된 공군 1호기 보잉747-400 항공기는 국내도입 이후 2010년부터 현재까지 약 11여 년간 대한민국 대통령 전용기로 임무를 수행해왔다.

공군 1호기는 2010년 2월부터 임차계약을 통해 2010년 4월부터 5년간 임무를 수행한 이후, 임차 기간을 추가 연장해 2022년 1월 10일까지 임무를 완수했다.

과거 정상의 해외순방 시 국적항공사의 항공기를 빌려 임시 전용기로 개조해 사용하던 방법에서 벗어나 전용기로서 내외형 모습을 갖춘 최초의 항공기였다.

그간 공군 1호기는 세계 각국을 누비며 총 156개국, 162만2222km를 비행하면서 전용기로써 임무를 수행했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각국과의 정상회담을 위한 순방과 APEC, G20, COP26 등 다자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총 51개국의 우리 정상 순방 임무를 수행했으며 51만1666km를 비행했다.

새로 도입되는 공군1호기는 올해 1월 11일부터 전력화돼 본격적으로 임무에 투입될 예정이다. 신형 공군 1호기는 보잉747-8i 기종이며 기존 1호기 대비 항속거리 및 순항속도가 증가됐고 내부 개조를 통해 회의공간 및 편의성이 증대됐다. 신형 공군 1호기는 향후 5년 동안 대한민국의 전용기로서 대통령 해외순방 등 주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