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선제 타격' 尹 직격 "안보 포퓰리즘 비난받아 마땅"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이재명, '선제 타격' 尹 직격 "안보 포퓰리즘 비난받아 마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강원도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민생투어 첫 날인 15일 강원 춘천시 강원도의회에서 열린 강원도 18개 시군 번영회장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1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춘천=뉴스1) 이훈철 기자,윤다혜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5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북한 선제 타격' 발언에 대해 "정치적 이익을 위해서 당리·당략적으로 안보에 위해를 가하는 안보포퓰리즘적 발언으로 참으로 비난받아 마땅하고 경계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강원도 18개 시군 번영회장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오전 당원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 후보는 당원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전쟁 위험을 고조시키고 국가안보를 정략적으로 활용하던 그 시절로 되돌아가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에 "특정 발언을 염두에 둔 반박이라기 보다는 국가 역할 중 중요한 게 국민 생명을 지키는 안보에 여야가 정략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도 "(윤 후보의 선제 타격 발언은) 정치적 이익을 위해서 안보에 위해를 가하는 안보 포퓰리즘으로 참으로 비난받아 마땅하고 경계해야 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또 윤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를 지적한 데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 후보의 젠더관을 내놓으라'고 비판한 데 대해 "특정 정치인의 발언에 말씀드릴 건 아닌 것 같다"면서도 "정치는 기본적으로 국민통합을 지양해야 하는데 편을 갈라서 갈등을 부추기고 정치적 이익을 취하는 태도는 정말 배격해야 할 나쁜 정치 풍토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후보는 '2차 공공기관을 강원 접경지역으로 옮길 생각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어려운 과제이지만 (공공기관 이전은) 같은 투자로 약간 손실이 발생하더라고 지역균형 발전이라는데 장기적으로 큰 호용을 가져온다고 생각한다"며 "어떤 공공기관을 어디로 옮길지에 대해 추후에 검토해야겠지만 수도권 집중된 공공기관들을 지방으로 이전해서 균형을 이뤄내는 것은 중요한 과제로 꼭 실현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