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울산 간 윤석열 "車·조선산업 첨단화…광역철도 조기 완공"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울산 간 윤석열 "車·조선산업 첨단화…광역철도 조기 완공"
윤석열 국민의힘 15일 오후 울산 동구 전하체육센터에서 열린 울산시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당 기를 받아들고 있다. 2022.1.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울산 간 윤석열 "車·조선산업 첨단화…광역철도 조기 완공"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15일 오후 울산 동구 전하체육센터에서 열린 울산시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생수를 주고받고 있다. 2022.1.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울산=뉴스1) 손인해 기자,박기범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5일 "울산의 자동차·조선 산업의 첨단산업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울산시 동구 한 체육센터에서 선대위 필승결의대회를 열고 "대한민국을 제대로 된 나라를 만드는 데 울산이 선두도시가 될 수 있게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울산은 '경제의 기적'을 이룬 선진 대한민국의 상징이자 우리나라 산업과 경제를 책임지고 있는 성장의 원동력"이라며 "산업도시이면서도 '태화강의 기적'이라 불리는 국가 정원의 도시, 친환경의 도시이기도 하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언급하며 "불의를 보고도 막지 못하면 그 대가가 혹독하다. 침묵은 불의보다 더 나쁘다"며 "우리가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지역 공약을 쏟아냈다.

그는 "울산 의료원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며 "울산과학기술원(유니스트) 의과학원을 설립해 세계적 수준의 의료복합타운으로 육성하고 울산권 광역철도 조기 완공 및 도시철도 건설로 교통이 편리한 울산을 만들겠다"고 했다.

이어 "울산 시민의 생존과 직결된 물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겠다"며 "반구대 암각화 보존과 함께 울산 시민의 깨끗한 식수 확보를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같은 시각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5가지 울산 지역 맞춤형 공약자료도 배포했다.


여기에는 수소 모빌리티 클러스터 구축과 조선·해양플랜트 산업 육성 등 미래성장동력 확보, 국립산업기술박물관 건립이 담겼다.

아울러 도심권 상급종합병원(제2울산대병원) 건립 검토와 종합대학 울산이전 유치, 청년 취업·창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 도시균형발전을 위한 '개발제한해제총량 확대' 추진을 약속했다.

이날 울산 선대위 행사에는 김기현 원내대표와 권명호 박성민 서범수 이채익 울산 지역구 의원들이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