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민의힘 ″민노총 불법집회, 중대한 범죄행위...엄정 대처해야″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국민의힘 ″민노총 불법집회, 중대한 범죄행위...엄정 대처해야″
민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진보단체들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열린 '민중총궐기'에서 깃발을 흔들고 있다./사진=뉴시스화상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15일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한 것에 대해 국민의힘이 강력 비판했다.

황규환 선대본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하루 4000명이 넘는 확진자가 연일 나오고 국민들의 불안이 어느 때보다 큰 시기에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질타했다.

황 대변인은 "국민들은 어떻게든 코로나19를 이겨내기 위해 정부의 무책임한 방역 대책에도 고통을 감내하며 따르고 있는데 대규모 집회를 하는게 가당키나 하냐"며 "서울시와 경찰이 집회를 불허하자 서울 곳곳에 흩어져 있다가 공지를 받고 여의도를 향해 집결했다고 한다. 마치 군사작전을 방불케 한다"며 꼬집었다.

황 대변인은 특히 민주노총 집회에 대한 정부의 대응이 "너무 안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변인은 "백신을 맞지 않았다는 이유로 국민들에게는 장도 보지 말라고 했던 정부가 1만 명이 넘는 인원이 모이는 불법 집회를 뻔히 알고서도 안이한 대처로 일관했다"며 "엄정한 대처와 처벌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2시부터 민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등으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은 여의도 공원에서 집결해 '민중총궐기'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오후 3시 기준 경찰 추산 1만1000명, 주최 측 추산 1만5000명이 참가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