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벤투호, 아이슬란드전에 조규성 선봉장…김진규 A매치 데뷔전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벤투호'의 공격수 조규성(김천상무)이 아이슬란드와의 친선경기에 선봉장으로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8시(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아이슬란드와 친선전을 갖는다.

벤투 감독은 김진수(전북), 박지수(김천상무), 김영권, 김태환(이상 울산)으로 구성된 포백으로 후방을 꾸렸다.

중원에는 백승호(전북), 이동경(울산), 김진규(부산)가 자리했다. 김진규는 이날이 A매치 데뷔전이다.

전방에는 조규성이 나섰고 좌우 측면 자원으로 송민규(전북)와 권창훈(김천상무)이 각각 배치됐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울산)가 꼈다.

한국은 이날 수비수 김영권이 주장 완장을 찼다.

이날 아이슬란드전은 양 팀 합의 하에 6명까지 교체가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