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작두탔다" 이은미&서도밴드, 5연승으로 올킬 우승(종합)

"작두탔다" 이은미&서도밴드, 5연승으로 올킬 우승(종합)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이은미&서도밴드가 5연승으로 올킬 우승에 성공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오 마이 스타' 특집 2부가 펼쳐졌다.

이날 이은미&서도밴드가 첫 번째 순서로 뽑혔다. 한영애의 '코뿔소'를 선곡했다. 무대를 마친 이은미는 "서도밴드 최고다"라며 "2022년을 멋지게 돌파해 보자"고 '코뿔소'를 선곡한 이유를 담아 시청자에게 에너지를 불어넣었다.

다음으로 임정희&조권이 뽑혔다. 임정희&조권은 강력한 우승 후보 다음 무대를 부담스러워했다. 임정희는 "우리 둘 모두의 스승인 박진영의 곡을 선곡했다. '대낮에 한 이별'이다. 발라드 중에서도 담백한 느낌이다. 준비한 대로 마음을 담아 부르겠다"고 말했다. 무대를 본 이은미는 "두 사람이 오랫동안 했다는 호흡이 딱 느껴진다"며 감탄했다. 투표 결과 이은미&서도밴드가 1승을 거뒀다.

조장혁&김바다가 세 번째 순서로 무대에 올랐다. 두 사람은 '바보처럼 살았군요'를 선곡했다. 이정은 "하동균과 밴드부를 시작할 때 고등학교 근처에 시나위가 살았다. 매일 아침 김바다가 러닝 하는 걸 보면서 자랐다. 그래서 '록은 러닝이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조장혁&김바다는 멋진 무대를 보여줬지만 이은미&서도밴드를 꺾진 못했다.

이어 마이클 리&민우혁이 네 번째 순서로 정해졌다. 뮤지컬 '웨스트사이드 스토리'의 '투나잇'을 선곡했다. 마이클 리는 "이 곡을 작사한 스티븐 손드하임이 저의 멘토였다. 작년에 돌아가셨다. 민우혁이 제게 먼저 제안했다. 이건 운명이라고 생각했다. 제가 직접 헌정 무대를 할 수 있어서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투표 결과 이은미&서도밴드가 3연승에 성공했다.

다섯 번째 순서로 리아 킴&효린이 뽑혔다. 리아 킴과 효린은 이효리의 '치티치티뱅뱅'을 선곡했다. 리아 킴과 효린은 파워풀한 에너지를 발산했다. 이은미&서도밴드는 리아 킴&효린의 공격마저도 방어해냈다.
마지막으로 부활과 SF9 인성이 무대에 올랐다. 이들은 김현성의 '추억 만들기'를 선곡했다.

마지막 투표 결과 이은미&서도밴드가 5연승으로 우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