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2AM, 소속사 달라도 다시 뭉친 의리…거칠 것 없는 입담(종합)

2AM, 소속사 달라도 다시 뭉친 의리…거칠 것 없는 입담(종합)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다시 뭉친 2AM이 거침없는 입담을 자랑하며 큰 웃음을 줬다.

1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그룹 2AM이 출연했다.

이날 2AM 임슬옹, 조권과 김영철이 고음 대결을 펼쳤다. 김영철은 조권이 힘들어하는 음역대를 지나고도 안정적인 고음을 뽑아냈다. 임슬옹은 가성으로 그다음 음을 소화했다. 조권은 힘들지만 일단 성공했다. 임슬옹, 조권이 힘들어하는 음역대에서도 진성을 내는 김영철의 안정적인 성량에 이창민과 정진운 모두 깜짝 놀랐다. 여기에 김희철과의 상황극이 더해지자 감정까지 더욱 감정이 실렸다. 이수근은 "너희는 고음 내면 못생겨지지. 우리는 원래 못생겼다"고 말했다. 정진운은 "김영철이 정말 지라레를 한다"며 감탄했다. 조권은 이창민과 김영철을 보면서 "노래 잘하는 하관이다"고 말했다. 김영철에게 이창민이 도전했다. 이창민은 정말 간절하게 고음을 뽑아냈다. 그러자 김영철은 "그냥 네가 이긴 걸로 하라"며 패배를 인정, 이창민을 머쓱하게 만들었다.

이창민은 다른 멤버들이 군대에 다녀오는 7년 동안 고무신을 거꾸로 신지 않았다고 했다. 그런데 중간에 이현과 옴므도 하고, 일본에서도 발라드 팀을 구성했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아는 형님' 멤버들은 "고무신 거꾸로 신지 않은 건 아닌 거 같다"고 반박했다. 특히 서장훈이 강력하게 주장하자, 2AM은 "그럼 돌싱이네"라며 반격에 나섰다. '돌싱' 단어를 들은 서장훈은 조용해졌다.

강호동은 이창민이 잘생겨졌다고 말했다. 임슬옹은 그대로인데 나이가 들면서 얼굴에 나이가 맞아진 거라고 말했다. 조권은 이창민을 처음 보고 울었다고 말했다. 조권은 "숙소에서 쉬고 있는데 임슬옹에게 '새 멤버가 들어왔다'며 연락이 왔다. 너무 떨리는 마음으로 노트북을 열고 오디션 영상을 봤는데 보자마자 울었다. '내가 이러려고 8년을 기다렸냐' 하는 생각"이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그는 "그때는 이창민이 다이어트 전이라 100kg도 넘었고, 얼굴에 점도 엄청 많았다"고 말했다. 임슬옹은 "점 빼러 갔을 때 점이 많아서 50% 할인도 해줬는데 15만 원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조권은 "개천에서 용 났다, 지금은"이라고 말했다. 강호동이 "실제로 운 게 아니고 울고 싶은 심정이었겠지"라고 애써 포장을 해주려고 했지만 정진운은 "아니다. 진짜 울었다"고 강조했다. 조권은 "우리도 아이돌인데 샤방샤방한 걸 기대했다. 그런데 영상에서는 교수님이 노래하고 있더라"고 말했다. 2AM 데뷔 초에는 한 방송국 PD가 프로필 사진을 보자마자 이창민을 짚으며 '얘가 메인 보컬이네'라고 말했다는 일화도 전했다. 조권은 "지금은 이창민이 1등이다. 이번 재킷을 보고 우리 엄마가 '어머 이게 창민이니?'라며 놀랐다"고 말했다.

임슬옹은 자신이 '2AM 지킴이'라고 했다. 그는 이번 앨범 프로듀싱을 맡았다고 밝혔다. 현재 네 멤버 모두 회사가 다르다. 계약 만료 후에도 다시 뭉치자고 약속한 이후 다른 회사와 계약할 때도 2AM 활동을 한다면 2AM을 우선으로 한다는 조항을 넣었다고 한다. 정진운은 "JYP와 계약이 만료됐을 때 박진영이 '너만의 음악 색깔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라면서 미스틱을 소개해줬다. 계약서 이런 것도 마무리로 봐주셨다"고 말했다. 조권은 "이번 타이틀곡이 박진영의 곡이다"고 말했다.

임슬옹은 프로듀싱을 하면서 '으휴, 연예인 것들'이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뮤직비디오 감독을 하는 신동도 '연예인들은 진짜 피곤하다'라는 말을 자주 한다"고 말했다.

2AM의 무반주 라이브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조권이 노래는 부르는 중에 반주가 꺼지는 방송 사고가 났는데, 조권의 노래에 다른 멤버들이 화음을 깔아주면서 더욱 아름다운 무대가 완성된 것이다. 이상민은 일각에서 노이즈 마케팅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말했다. 임슬옹은 "전혀 아니다"라면서도 "부르는데 화음이 잘 맞으니까 '이거 이슈 되겠는데?'라고 생각은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2AM은 즉석에서 당시 상황을 재현해봤다. 하지만 간발의 차이로 박자 맞추기에 실패했다.
미련이 남은 2AM은 재도전에 나섰다. 그렇지만 두 번째 시도도 실패였다. 이상민은 보란 듯이 성공해 감탄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