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주전들 빠진 사이… 뉴 페이스 맹활약, 벤투호 중원 경쟁 불 붙었다

주전들 빠진 사이… 뉴 페이스 맹활약, 벤투호 중원 경쟁 불 붙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김진규가 15일(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 마르단 스타이움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친선전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2.1.15/뉴스1


주전들 빠진 사이… 뉴 페이스 맹활약, 벤투호 중원 경쟁 불 붙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백승호가 15일(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 마르단 스타이움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친선전에서 득점 후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2.1.15/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벤투호의 중원을 책임지던 주전 멤버들이 자리를 비운 사이 새로운 선수들이 완벽하게 빈 자리를 메우며 잠잠하던 중원 경쟁 구도에 불을 붙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FIFA랭킹 33위)은 15일 오후 8시(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이슬란드(62위)와의 친선전에서 전반에 세 골, 후반에 두 골을 넣으며 5-1 대승을 거뒀다.

이 경기에서 가장 눈에 띄었던 점은 새로운 중원 조합이었다.

이번 평가전은 A매치 기간이 아니었던 탓에 이재성(마인츠), 황인범(루빈 카잔), 정우영(알사드) 등 기존의 주축들이 합류하지 못했다. 그들을 대신해 백승호(전북)와 김진규(부산), 이동경(울산)이 그 자리를 대신했다.

A매치 데뷔전을 치른 김진규는 경기 초반부터 번뜩이는 전진 패스로 공격 작업을 도왔다. 한 템포 빨리 시야를 확보한 김진규는 자신에게 오는 공을 대부분 원터치 패스로 이어가며 상대 수비를 교란시켰다.

전반 15분 조규성의 선제골도 김진규의 발끝에서 만들어졌다.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이동경의 패스를 받은 김진규는 전방의 조규성을 향해 방향을 돌려놓는 패스를 건넸고 이를 조규성이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또 코너킥을 도맡으며 날카로운 킥을 선보였다. 후반전에는 직접 득점까지 성공했다.

후반 28분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전방의 공격수를 향해 짧은 전진 패스를 시도하던 김진규는 수비에 맞고 공이 흐르자 강력한 오른발 슛을 날렸다.

이 슛은 또 한 번 수비벽에 막혀 김진규의 발 앞에 떨어졌고 재차 슈팅으로 자신의 A매치 데뷔골을 만들어냈다.

다소 낮은 위치에 주로 움직인 중앙 미드필더 백승호의 활약도 눈부셨다. 백승호는 포백 바로 앞에 위치해 빌드업의 시발점 역할을 수행했다.

전반 중반부터 아이슬란드가 라인을 내리자 공격 지역에서 좌우로 전환 패스를 자주 시도하며 수비의 균열을 노렸다.

공격 가담을 이어가던 전반 27분에는 다소 먼 거리에서 공을 잡아 직접 중거리슛을 때렸는데 이 공이 환상적인 포물선을 그리며 상대 골망에 꽂혔다. 백승호의 A매치 첫 골.

점수 차가 벌어진 후반에는 공격보다 수비에 집중하며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펼쳤다. 간혹 위급한 상황에서는 터프한 몸싸움과 태클도 마다하지 않으며 센터백들의 부담을 덜어줬다.

김진규와 백승호의 활약이 워낙 뛰어나 이들과 함께 중원을 구성했던 이동경의 모습이 상대적으로 가려졌으나 이동경 역시 90분 내내 중원에서 활발히 움직이며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했다.

후반 막판 한국의 코너킥 기회가 수차례 벌어질 때는 김진규와 함께 패턴 작업을 수행하기도 했다.


뉴페이스들의 눈 부신 활약 속에 벤투호는 새해 첫 A매치에서 4골 차의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이제 대표팀은 21일 두번째 평가전에서 몰도바를 상대한 뒤 27일 레바논과의 월드컵 최종예선 7차전을 치른다.

최종예선을 앞두고 기존 멤버인 황인범, 이재성, 정우영의 합류가 유력한데 한동안 잠잠하던 벤투호의 중원 경쟁이 한껏 치열해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