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강원도 부대 재배치 문제에 "야전 부대 시설 돈 별로 안들어 적극 추진"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강원도 18개 시·군 번영회장단 간담회서 지역 현안 논의 
이재명, 강원도 부대 재배치 문제에 "야전 부대 시설 돈 별로 안들어 적극 추진"
[춘천=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5일 강원 춘천 명동거리를 방문해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01.15. photocdj@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5일 1박2일 일정으로 강원도를 방문해 군부대 재배치 문제와 관련해 "야전부대 시설 (이전에) 돈이 별로 들지 않는다. 지역 경제를 고려해 적극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강원도 춘천시에서 열린 18개 시·군 번영회장단 간담회에서 지역 경제 발전 방안을 논의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접경지 강원도의 특성상 안보 이슈 관리가 경제 발전에도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남북관계가 어느날 찬바람이 불다가도 갑자기 봄바람이 부는데, 잘 관리해야 한다"며 "결국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불안감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리더의 역할"이라고 했다.

또 "최근 상황이 어려워지고 정치적 갈등 조장이 심해져 어려워지는 측면이 있지만 국민의 현명함으로 넘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대결 국면보다는 평화공존을 위해 힘쓰는 것도 강원도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후보는 이날 간담회에서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설치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문제 해결 △횡성 군용기 소음 피해 문제 및 상수원보호구역 규제 완화 △고성 고속도로 추가 △화천 군납 농산물 경쟁입찰 방식 전환 △인제 군부대 재배치 등의 지역 현언들을 주로 논의했다.

이재명, 강원도 부대 재배치 문제에 "야전 부대 시설 돈 별로 안들어 적극 추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강원도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민생투어 첫 날인 15일 강원 춘천시 강원도의회에서 열린 강원도 18개 시군 번영회장 간담회에서 정책 건의문을 전달받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1.1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사진=뉴스1

이 후보는 강원도 고성의 낙후 상황에 대해선 "성남시장을 할 때 자매도시였다. 고성 경제가 어려운 점이 있다보니 교육 인프라도 고성에 하자고 생각했다"면서 "결국 남북교류협력 확대, 특히 금강산 관강사업이 재개될 때 획기적인 발전의 전기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역 현안 중 오색케이블카 설치 문제에 대해선 "저는 반대하는 사람이다.
등산 라인에 케이블카를 설치해두면 설악산의 희소성이 사라진다"며 "라인을 심사숙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강원특별자치도는 제1공약이다. 5극3특 체제에서 소외되고 있는 강원·전북·제주는 특별자치도로 만들어 상응하는 지원을 통해 지금과는 다른 발전계획을 수립해 시행할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