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문 대통령, 첫 순방지 두바이 도착…UAE와 수소·방산협력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문 대통령, 첫 순방지 두바이 도착…UAE와 수소·방산협력
[두바이=뉴시스] 김진아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을 6박 8일간의 일정으로 순방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왕실공항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2022.01.16. bluesoda@newsis.com
[두바이(아랍에미리트연합)=뉴시스] 김태규 기자 = 중동 3개국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각) 첫 순방지인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도착했다.

전날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용기편으로 출국한 문 대통령은 약 11시간 여 비행 끝에 이날 오후 7시께 UAE 두바이 왕실공항에 안착했다.

UAE 측에서는 수하일 모하메드 알 마즈로이 에너지인프라부 장관, 압둘라 사이프 알누아이미 주한UAE 대사가 마중 나와 문 대통령 내외를 영접했다. 우리 측에서는 이석구 주UAE 대사 내외, 문병준 주두바이 총영사 내외가 영접했다.

문 대통령의 UAE 방문은 2018년 3월 공식방문 이후 4년 만이다.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의 초청으로 UAE를 1박2일 간 실무방문하게 됐다.

문 대통령은 숙소에 여장을 풀고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순방 이틀째인 16일 오전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행사 참석을 시작으로 실무방문 공식일정을 소화한다.

오후에는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 참석한다.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정상과 일반 관람객 등을 상대로 엑스포 내 한국관을 소개하며 직접 2030 부산 엑스포 유치 홍보 활동에 나선다.

이어 셰이크 모하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통치자를 면담하고 엑스포, 인프라 협력, 기후변화 대응, 우주 협력 등 폭넓은 분야에서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한다.

17일에는 모하메드 UAE 왕세제 주최의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ADSW) 개막식 및 자이드상 시상식' 행사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한다. '탄소중립과 클린에너지'를 주제로 정부의 기후변화 및 지속가능 발전과 관련한 선도적 역할에 대한 의지를 밝힐 예정이다.

특히 모하메드 왕세제와 한·UAE 정상회담을 갖고 엑스포, 기후변화, 국방·방산, 보건의료, 우주·과학기술 등 양국 간 협력 확대·심화 방안을 협의한다. UAE는 지난달 약 35억 달러(약 4조1400억 원) 규모의 한국의 중거리 지대공유도무기 천궁(M-SAM) 구매 계획을 공식화 한 바 있다.


또 한·UAE 양국 간 보건의료 협력의 성공 사례로 평가받는 셰이크 칼리파 전문병원(SKSH)을 방문해 한국인 직원 및 의료진을 격려할 예정이다.

UAE 순방 일정을 마친 뒤에는 17일부터 1박2일 간 사우디아라비아를 공식방문한다. 20일부터 21일까지 이집트를 공식방문하는 것으로 중동3개국 순방 일정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