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일본, 남서부 해안에 3m 쓰나미 경보 발령…남태평양 해저화산 폭발 영향인듯

기사내용 요약
곳곳에 1m 쓰나미주의보도 발령

일본, 남서부 해안에 3m 쓰나미 경보 발령…남태평양 해저화산 폭발 영향인듯
[AP/뉴시스]일본의 기상 위성 히마와리-8호가 촬영해 일본 기상청이 공개한 사진. 지난 15일 남태평양 국가 통가 인근의 해저 화산이 폭발하는 모습이 보인다. 2022.01.16.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기상청은 16일 남서부 해안에 3m의 쓰나미(津波·해일) 경보를 발령했다.

NHK,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오전 0시 15분께 남서부 제도인 가고시마(鹿児島)현 아마미(奄美)군도와 도카라 열도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높이는 최대 3m로 예측된다.

이외에도 홋카이도(北海道)에서 오키나와(沖縄)에 걸친 태평양 측의 넓은 부분에 쓰나미 주의보를 내렸다. 높이는 최대 1m로 예측된다.

NHK에 따르면 이미 일본 각지에서 쓰나미가 관측되고 있다. 가고시마(鹿児島)현 아마미오시마(奄美大島)에서는 1m20㎝의 쓰나미가 관측됐다.

이날 쓰나미는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인근의 해저 화산 폭발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당초 일본 기상청은 폭발이 일본의 해수면에 변동을 주기는 하나 피해 걱정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15일 밤 이후 전국 각지에서 쓰나미가 관측됐다.

닛케이에 따르면 16일 새벽 아마미오시마의 해안에서는 피난하려는 자동차들로 길이 정체된 모습 등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에 올라오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