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정은 마스크 안 쓰는데 北 "누구도 방역 어길 권리 없다"

기사내용 요약
"비상 방역에 그 어떤 특수 있을 수 없다"
김정은 마스크 쓴 적 없어 이중 기준 비판
김정은 경호 위해 마스크 착용 면제 관측

김정은 마스크 안 쓰는데 北 "누구도 방역 어길 권리 없다"
[서울=뉴시스] 북한 북청군. 2022.01.16. (사진=노동신문 누리집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북한 노동신문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유입을 우려하며 주민들에게 방역규정 준수를 촉구했다. 이에 따라 북한 주민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지만 정작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수년째 단 한 번도 마스크를 쓴 적이 없다.

북한 노동신문은 16일 "세계 각지에서 ο(오미크론) 변이 비루스가 급속히 전파되면서 감염자수가 연일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우리가 악전고투하며 방역 진지를 지켜왔다고 해도 단 한 명이라도, 단 한순간이라도 방심하고 안일 해이된다면 비상 방역 사업에서 실패를 면할 수 없다는 것, 바로 이것을 순간도 잊지 말고 다시 한 번 뼈에 새겨야 한다"고 밝혔다.

김정은 마스크 안 쓰는데 北 "누구도 방역 어길 권리 없다"
[서울=뉴시스] 북한 경원군에서. 2022.01.16. (사진=노동신문 누리집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신문은 이어 "비상 방역 사업에서는 그 어떤 특수도 있을 수 없으며 그 누구도 방역 규정과 질서를 어길 권리가 없다"며 "방역 규정과 질서를 어기는 것은 스스로 화를 불러오는 자멸행위"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이 땅에 사는 공민이라면 그가 누구이든, 어디서 무슨 일을 하든 비상 방역 사업부터 먼저 생각하고 방역 규정을 자각적으로, 양심적으로 준수해 나가는 것을 마땅한 본분으로, 의무로 새겨 안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은 마스크 안 쓰는데 北 "누구도 방역 어길 권리 없다"
[서울=뉴시스]극초음속 무기 개발자들과 사진 촬영한 김정은. 2022.01.12. (사진=노동신문 누리집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이처럼 북한 대내 매체인 노동신문이 누구도 예외 없이 마스크 착용 등 방역 규정을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지만 정작 최고 지도자인 김정은 위원장은 마스크 착용 규정을 지킨 적이 없어 '이중 기준'이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김 위원장이 참석하는 행사에서는 김 위원장을 비롯한 참석자 전원이 마스크를 쓰지 않는다.
다만 지난해 5월에 열린 군인 가족 예술 소조 공연에서는 김 위원장과 최고위 간부를 제외한 참석자들이 마스크를 쓰는 등 고무줄 규정이 적용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경호 문제 때문에 김 위원장 행사에서는 아무도 마스크를 쓰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마스크를 착용시킬 경우 참석자 중 김 위원장에 위해를 가할 수 있는 인원을 변별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