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소시지에 낚시바늘이..인천공원서 강아지 노린 낚시줄 발견

소시지에 낚시바늘이..인천공원서 강아지 노린 낚시줄 발견
/사진=인스타그램 갈무리

[파이낸셜뉴스]
인천의 한 공원에서 산책하는 강아지를 노린 듯한 낚싯바늘에 꿰여진 소시지가 발견돼 누리꾼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6일 견주 A씨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강아지 산책하다가 비엔나 소시지를 발견했는데 자세히 보니 그냥 소시지가 아니었다”고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해당 장소는 인천 부평구의 한 공원으로 당시 겭는 공원에 마련된 ‘개동산’에서 반려견과 산책 중이었다고 한다.

A씨는 “눈으로 찾기 어렵게 낙엽 사이에 있었는데 뭔가 이상해서 파보니 낚싯바늘에 끼워 낚싯줄로 나무에 묶어둔 거였다”며 “일부러 사람들 눈에 잘 안 띄고 냄새로 강아지들이 찾을 수 있게 낙엽에 가려둔 것 같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걸 강아지가 먹었을 것이라 생각하면 너무 끔찍하다”며 “실수로 버렸다기엔 산책하는 강아지들이 모인 개동산 나무에 묶여있었다.
강아지들이 많이 오는 곳이라는 걸 알고 설치한 악의적 행동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기 공원 말고도 다른 지역에도 간식이나 햄에 못을 넣어두는 경우도 있다더라”며 “다들 산책할 대 반려견이 뭐 집어먹지 못하게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A씨는 이 상황을 동물 보호단체에 제보했고 동물 보호단체 측은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문의해 공원에 현수막을 설치할 계획이다.

theknight@fnnews.com 정경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