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정치 >

홍준표 "'차라리 안철수 찍겠다'는 지지자 안말려…당이 많이 변했다"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홍준표 "'차라리 안철수 찍겠다'는 지지자 안말려…당이 많이 변했다"
지난 3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오른쪽)가 대구 북구 호텔 인터불고 엑스코에서 열린 '2022년 대구·경북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자신의 마음이 당으로부터 멀어지고 있음을 숨기지 않았다.

홍 의원은 이날 소통채널 '청년의 꿈' 문답코너에서 한 지지자가 "윤석열에게 표를 줄려고 했지만 윤 후보가 홍 의원께 하는 행동을 보고 더이상 윤석열 지지하지 않기로 결정, 안철수를 찍겠다"며 "홍 의원 말대로 국민의힘이 출당시켜서 안철수와 손잡고 정권교체에 힘 쓰시는 게 어떨까 싶다"고 차라리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손을 잡을 것을 권하자 "당이 많이 변했다"고 답했다.


그동안 비슷한 맥락의 질문에 대해 "글쎄요", "그래도"라며 그렇게 할 순 없다는 뜻을 내 보였던 홍 의원이 "당이 변했다"고 언급한 것은 예사롭지 않다.

자신이 당을 떠나도, 윤석열 후보를 외면해도 그 책임은 자신이 아니라 당과 윤 후보 주변에 있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한편 홍 의원과 각을 세웠던 권영세 선대본 총괄본부장 겸 사무총장은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 녹취록에 '홍준표 유승민도 굿했다는 말이 있더라'고 한 부분과 관련해 홍 의원, 유 전 의원이 강력 반발하는 상황에 대해 "어떻게 하는 게 가장 옳은 일인지 고민을 하고 있다"며 홍 의원과 얽힌 매듭을 푸는 방법을 찾는 중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