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근식 "김건희 靑영빈관 논란, 무속프레임 위한 답변유도였다"

23일 '서울의 소리', '열림공감 TV'가 추가공개한 김건희씨 녹취록 중 청와대 영빈관 관련 부분. 도사들이 영빈관 터가 좋지 않아 옮겨야 한다고 한다고 하자 김씨는 /사진=뉴스
23일 '서울의 소리', '열림공감 TV'가 추가공개한 김건희씨 녹취록 중 청와대 영빈관 관련 부분. 도사들이 영빈관 터가 좋지 않아 옮겨야 한다고 한다고 하자 김씨는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김근식 국민의힘 전 선대위 비전전략실장이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청와대 영빈관' 관련 발언에 대해 열린공감티비 강진구·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의 '함정취재'였다고 주장했다.

김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영빈관 철거소문을 갑자기 질문하는 그들의 작전은 철저히 정치적 흠집내기를 위한 의도적인 함정취재"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공개된 '7시간 녹취록'에 따르면, 이명수 기자는 "내가 아는 도사가 청와대 들어가자마자 영빈관을 옮겨야 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고, 김건희씨는 "응, 옮길 거야"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이날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한 김 실장은 "오늘 라디오에 출연한 자리에서 놀라운 사실을 확인했다. (방송) 앞 부분에 열린공감티비 강진구 기자와 연결해서 김건희씨 발언 논란 인터뷰가 진행됐다"며 "오늘 핫이슈인 김건희씨 청와대 영빈관 논란이, 김건희씨가 먼저 꺼낸 말이 아니라 강씨와 사전공모한 서울의소리 이명수씨의 함정취재였다"고 했다.

이어 "김건희씨의 무속 이미지를 덧씌우기 위한 의도하에, 그저 시중에 떠도는 소문 중에 '대통령 결말이 안좋은게 영빈관 터가 안좋은거 때문이니 옮겨야 한다'는 도사의 말이 있다며 김건희씨의 대답을 유도한 것이었음이 강씨 인터뷰에서 드러난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실장은 "저도 그냥 기사로 봤을 때는 김건희씨가 먼저 도사의 말을 듣고 영빈관을 옮겨야 한다고 말 한 것으로 착각했고, 그렇다면 사적 대화이긴 하지만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생각했지만, 오늘 알고보니 김씨의 무속논란을 키우기 위해 강씨와 이씨가 짜고, 영빈관을 먼저 운운해서 김씨의 답변을 유도해 낸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이미 김씨의 환심을 사기 위해 열린공감티비는 오보라는 '밑밥'을 줬다고 스스로 밝힌 바 있듯이, 영빈관 철거 논란 역시 김건희씨가 전혀 모르는 소문을 뜬금없이 거론하며 운세에 관심있는 김씨의 간접적 동의의 대답을 유도해 낸 악의적인 '떡밥 질문'이자 교활한 '함정 취재'였던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알권리로 후보 배우자를 검증하겠다는 그들의 변명을 감안해서 백번 양보하더라도, 그들의 작전은 철저히 정치적 흠집내기를 위한 의도적인 함정취재"라고 비판했다.

김 실장은 "후보검증이라면서 정식인터뷰도 아닌 사적 대화를 가장해 몰래 녹음하면서, 극우 이미지를 씌우기 위해 당시 정치이슈도 아닌 여혐 관련 온라인상의 헛소문을 물어보고, 편하게 긍정의 답변을 이끌어 낸 후, 그 후보가 성차별 여성혐오주의자라고 비난한다면, 그게 '언론 사기'이자 '취재 범죄'가 아니고 무엇이겠나"라고 맹폭했다.

아울러 "함정수사도 함정단속도 불법이듯이 함정취재 역시 부도덕하고 불법적이다"라며 "경악할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김건희씨가) 이명수씨가 묻는 말에 호응해 준 것일 뿐 실제 풍수지리를 알지도 못하고, 풍수지리를 본 적도 없으며, 국정 관련 의사결정에 관여할 생각도 전혀 없다"고 의혹에 해명했다. 그러면서 "사적 대화를 왜곡해 보도한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