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애교머리만 없고 옷은 똑같다, 옷 돌려입는 소박한 김건희?

김건희씨 팬클럽 회장 강신업 변호사 주장
누리꾼들 "검소하다" vs "컨셉" 의견 나뉘어
[파이낸셜뉴스]

김건희 씨의 수년 전 언론 인터뷰 모습(왼쪽)과 강신업 변호사가 공개한 최근 프로필 사진 촬영 모습. /사진=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김건희 씨의 수년 전 언론 인터뷰 모습(왼쪽)과 강신업 변호사가 공개한 최근 프로필 사진 촬영 모습. /사진=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인 김건희씨가 프로필 사진 촬영 당시 입었던 옷이 주목받고 있다. 김씨는 프로필 사진을 촬영할 때 베이지색 재킷을 입었는데 수년 전 언론 인터뷰때도 이 베이지색 재킷을 입은 적이 있어서다.

오늘 25일 김씨 팬클럽 '건희 사랑(희사모)'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의 페이스북을 보면 김씨 사진을 볼 수 있다. 사진을 보면 김씨는 단발머리에 흰색 셔츠, 베이지색 재킷 차림에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다.

이 같은 옷은 수년 전 사진 속 김씨와 같다. 수년 전 김씨는 최근 사진 속 모습과 마찬가지로 베이지색 재킷과 흰색 셔츠, 검은색 바지를 입고 있다. 다른 것은 헤어스타일뿐이다.

김씨의 같은 옷은 이뿐만이 아니다. 김씨는 지난해 12월 26일 자신의 학력 관련 의혹으로 대국민 사과를 할 때 검은색 재킷에 흰색 셔츠, 검은색 스카프를 하고 나왔다. 이와 같은 코디도 수년 전 언론에 포착됐을 때 보여준 적 있는 스타일이다. 이때도 헤어스타일만 다를 뿐, 옷은 거의 똑같다.

누리꾼들은 김씨의 이같은 코디를 놓고 갑론을박하고 있다.
"검소하다"는 반응과 "(검소한) 콘셉트다"는 반응이 동시에 나오고 있는 것이다.

한편 김씨의 공개활동 여부와 시점은 오리무중이다. 김은혜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공보단장은 어제 24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김씨 활동에 대해)공개적으로 논의한 적은 없다"면서 "시기는 특정되지 않았다"고 했다.

김건희 씨의 수년 전 언론 인터뷰 모습(왼쪽)과 대국민 사과때의 김건희씨 모습. /사진=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김건희 씨의 수년 전 언론 인터뷰 모습(왼쪽)과 대국민 사과때의 김건희씨 모습. /사진=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