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포츠일반

힘겹게 완성된 삼성과 롯데의 퍼즐 [성일만 야구선임기자의 핀치히터]

성일만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2.01.25 18:14

수정 2022.01.25 18:14

외국인선수 마차도 내보낸 롯데
이학주 받으면서 유격수 보강
삼성, 이학주와 불편한 동행 끝내고
투수 최하늘+신인지명권 가져와
힘겹게 완성된 삼성과 롯데의 퍼즐 [성일만 야구선임기자의 핀치히터]
삼성에서 롯데로 트레이드 된 이학주
삼성에서 롯데로 트레이드 된 이학주
삼성에 1차 지명된 이재현
삼성에 1차 지명된 이재현
삼성과 롯데가 24일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롯데는 유격수 이학주(32)를 받은 대신 투수 최하늘(23)과 내년도 신인 드래프트 3라운드 지명권을 내줬다. 지난해 11월 롯데가 외국인 선수 딕슨 마차도와 결별하면서 꾸준히 제기돼온 트레이드 퍼즐이 마침내 맞춰졌다.

트레이드에서 궁금한 것은 항상 배경과 결과다. 조금 더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보자. 지난 8월의 신인 드래프트. 삼성은 1차 지명에서 다양한 선택권을 쥐고 있었다. 최종 낙점을 앞두고 한참 뜸을 들였다.


복잡한 속내가 엿보였다. 1차 지명은 10년 대계의 밑그림을 그리는 작업이다. 4명의 후보가 거론됐다. 3명의 투수와 한 명의 유격수. 박준영(세광고-한화), 김주완(경남고-LG), 신현민(동성고-SSG) 세 투수 모두 빠른 공을 던지는 고교 정상급 투수다. 김주완은 왼손 투수.

세 투수와 경쟁하는 이재현(서울고-삼성)은 공·수를 겸비한 유격수. 삼성은 타 구단보다 며칠 늦게 결과를 발표했다. 장고하는 동안 투수 아닌 유격수를 선택할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았다. 결국 삼성의 선택은 이재현이었다.

이전 같으면 두 눈 딱 감고 투수를 선택했을 것이다. 돌이켜 보면 이때가 이학주 트레이드의 전조였다.

삼성에게 이학주는 아픈 손가락이다. 과거엔 1등 하던 학생이었다. 근래 들어선 신통찮았다. 마음을 다 잡으면 다시 1등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이런 바람으로 붙잡고 있었다. 이학주와 삼성의 관계는 2년 전부터 삐걱거리기 시작했다. 이학주는 2019년 2차 1라운드로 삼성에 입단했다. 그의 과거는 화려했다. 큰 신장(189㎝) 강한 어깨에 장타력까지 갖춘 대형 내야수. 누구나 탐낸 재목이었다. 시카고 컵스가 선뜻 115만달러(약 13억5000만원) 계약금을 내질렀을 정도다. 결국 돌고 돌아 국내로 유턴했다.

삼성 입단 첫해 타율 0.262, 홈런 7개, 36타점을 기록했다. 기대에 미치진 못했으나 나쁘지도 않았다. 성적을 놓고 구단과 해석이 달랐다. 겨우내 연봉 협상에 어려움을 겪었다. 대개 선수와 구단의 사이는 연봉 과정에서 벌어진다. 서운함이 쌓이다 보면 회복 불능까지 가기 마련이다.

지난해 11월 롯데가 외국인 선수 마차도를 내보내면서 이학주 트레이드가 수면 위로 올라왔다. 삼성은 전통적으로 유격수 부문이 두터웠다. 오대석, 류중일, 박진만 등이 7차례 골든글러브를 차지했다. 키움(8회)에 이어 두 번째다. 롯데는 1992년 박계원, 2008년 박기혁 두 차례 뿐이다.

뒤늦게 출범한 NC, KT, SSG를 제외하면 롯데가 가장 적다. 팀 자체 골든글러브 순위에도 유격수 부문이 최하위다. 외야수(13회), 2루수(7회), 1루수와 지명타자(이상 5회)에 비해 한참 떨어진다.

롯데가 수비 좋은 마차도를 내보낸 이유는 대포 한 방과 넓은 외야 수비를 지닌 선수를 보강하기 위해서다. 사이드암 최하늘은 체인지업을 잘 던진다.
삼성은 고영표(KT), 임기영(KIA) 등 체인지업을 앞세운 사이드암들의 활약에 고무됐다. 트레이드의 결과를 알기까진 시간이 걸린다.
언뜻 보기엔 롯데 쪽이 남는 장사 같다.

texan509@fnnews.com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