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삼정사랑나눔회, 장애인·한부모 소외계층에 ‘도시락’ 지원

취약계층의 결식 예방 위해 매주 밑반찬 정기 후원 '눈길' 
삼정KPMG, (사)삼정사랑나눔회 설립해 적극적 사회공헌 활동 
삼정사랑나눔회, 장애인·한부모 소외계층에 ‘도시락’ 지원
삼정사랑나눔회 임근구 이사(왼쪽)와 행복얼라이언스 조민영 본부장(오른쪽)이 각 사에서 ‘서울시 장애한부모가족 행복도시락 프로젝트’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삼정KPMG)

[파이낸셜뉴스] 삼정KPMG의 사회복지지원 사단법인인 삼정사랑나눔회가 행복얼라이언스, 서울특별시한부모가족지원센터, 잇마플과 협력해 어려운 이웃에 정기적으로 밑반찬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시 장애한부모가족 행복도시락 프로젝트’는 취약계층의 결식을 예방하고 영양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내 부모 혹은 자녀가 장애인인 한부모 가정을 선정해 주5일분 밑반찬 4종을 매주 1회 13개월간 정기 후원하는 특화사업이다.

삼정사랑나눔회 임근구 이사는 “이번 행복도시락 지원 프로젝트를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어려운 이웃들이 건강하고 따뜻한 식사를 이어갈 수 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나눔의 실천이 지역사회에 확산되고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정KPMG는 2005년부터 사내 사회복지위원회를 설치하고 사회복지, 교육, 환경, 문화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왔다. 2011년에는 사단법인 삼정사랑나눔회를 설립하고 매년 22개의 지원사업과 봉사활동을 통해 본격적으로 소외계층 및 사회복지시설 지원에 나서고 있다. 지난 2018년부터는 서울시내 저소득 가정 뇌병변 장애아동들의 수술비 및 재활 치료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도 1월 중 대상자를 선정해 이들이 건강한 삶을 되찾을 수 있도록 후원할 계획이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