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靑 "자가진단키트 생산량 충분…지나친 지적은 국민 불안 키워"

靑 "자가진단키트 생산량 충분…지나친 지적은 국민 불안 키워"
[자료] 청와대 전경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박혜연 기자 = 청와대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라 자가진단키트 수급이 불안해질 수 있다는 언론 지적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마스크 때 그랬던 것처럼 초기에 물량 부족이 우려되지 않을까 해서 수급 문제가 단기간 지역적으로는 발생할 수도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마스크 때와 달리 (자가진단키트) 생산 물량이 너무 충분하고 수출 물량도 충분하다. 만약 국내 보급 부족이 생긴다면 수출 물량의 조정을 통해서라도 국내 수급이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언론은 향해 "국민의 물량 걱정이 없도록 국민께 알려드리는 역할을 해서 오미크론 폭증에 대한 국민의 불안과 공포를 없애고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또 "정부는 오미크론 대책을 한 달 전부터 준비해왔고 이제 본격적으로 적용을 시작하는 단계"라며 "정부가 부족한 점도 있지만 그런 점이 지나치게 부각되면 국민의 불안과 공포가 더욱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언론은 정부의 비판자 입장이기도 하지만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언론이 정부의 동반자 입장이라는 점도 고려해달라"고 재차 협조를 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