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46개국 1위 기염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메인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메인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파이낸셜뉴스]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의 글로벌 인기가 장기화 양상을 띄고 있다.

1일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지금 우리 학교는'은 전일 기준 전 세계 넷플릭스 TV쇼 부문 1위를 차지했다.

한국과 일본을 비롯해 프랑스, 독일 등 총 46개국에서 1위다. 지난달 30일과 비교하면 1위에 오른 국가 수가 2개국 늘어났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지난달 28일 공개 하루만인 29일 25개국에서 1위에 올랐다. 30일에는 88개국 중 절반인 총 44개국에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넷플릭스 인기 지표로 통하는 미국에서 이틀 연속 3위를 차지하다, 2위로 상승했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 구조를 기다리던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다.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넷플릭스 '킹덤' 시리즈 이후 'K좀비'의 새 장을 열었다는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사흘째 전 세계 1위를 질주하면서 '오징어게임', '지옥'에 이어 K드라마 열풍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