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BJ 잼미 모녀 죽음 내몬 유튜버·남초커뮤니티 처벌하라" 청원 3만명 돌파

유튜버 겸 방송 스트리머 잼미. (트위치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유튜버 겸 방송 스트리머 잼미. (트위치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 뉴스1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BJ 잼미와 그의 모친이 악성 댓글과 루머로 극단적 선택을 한 가운데 이들을 죽음으로 몰고 간 유튜버와 남성 중심 커뮤니티의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지난 5일 청원인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유튜버이자 방송 스트리머 잼미가 유튜버 A씨의 허위사실 유포로 인해 악성 댓글과 루머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적었다.

그는 "대다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잼미를 추모하는 글과 악플러들에 대한 비판이 올라오고 있다"며 "그러나 과거 잼미에게 악플을 달았던 안티페미니즘 성향 남초사이트가 죽음의 책임을 다른 곳에 떠넘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러한 남초사이트에서 고인이 된 잼미를 모독하는 글도 많이 올라오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잼미는 지난 2019년 남성 혐오로 의심되는 손짓을 취했다는 이유로 거센 비난을 받았다.

당시 일부 누리꾼들은 잼미를 이른바 '메갈'로 몰고 가며 악플을 달았고, 유튜버 A씨도 여기에 가세해 저격 영상을 3차례 게재했다. 이후 잼미가 사과하며 "악플을 멈춰달라"고 호소했으나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았고, 조롱만 이어졌다.

이와 관련 청원인은 "A씨의 영상 때문에 페미니스트도 아닌 사람을 페미니스트로 몰아갔다"며 "심한 욕설과 성희롱으로 한 사람의 인생을 망가뜨렸다"고 분노했다.

끝으로 청원인은 "잼미를 극단적 선택으로 몰고 간 커뮤니티 이용자 아이피 추적을 통해 강력 처벌해야 한다"며 "이 사건의 원흉인 A씨는 모욕죄, 허위사실 유포죄로 처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청원은 6일 오전 10시 기준 3만3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한편 잼미는 지난 2020년 5월 방송을 통해 "악플 때문에 우울증 약을 먹고 있으며, 방송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악플 때문에 어머니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밝혔다.


이후 지난 5일 잼미의 삼촌이 잼미의 사망 소식을 알리면서 "악플과 루머 때문에 우울증을 심하게 앓았고, 그것이 원인이 됐다. 고인을 모욕하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