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특징주] 대유, 바이든 '세계대전' 언급...식량공포 곡물가격 상승 우려↑

관련종목▶

[파이낸셜뉴스] 대유가 장중 강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직접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세계대전'을 언급하면서 식량대란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1일 오전 10시 52분 현재 대유는 전일 대비 5.81% 오른 54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10일(이하 현지시간) 저녁 NBC와 인터뷰에서 "미국 시민들은 당장 (우크라이나에서) 떠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상황은 테러리스트 조직을 다루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큰 군대와 대치중이고 아주 다른 상황이다. 일이 매우 빠르게 전개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도 이날 자국민 여행 경보를 통해 "러시아 군사 행동 위협의 증가와 코로나19 상황으로 우크라이나로 여행하지 말아달라"며 "우크라이나에 있는 사람은 상업용이나 민간 운송 수단을 통해 지금 떠나야 한다"고 밝혔다.

비료 및 농약 제조업체 대유는 쌀과 밀, 보리, 콩, 옥수수 등 세계 식량 가격이 오르면서 주가에 영향을 받았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국제 식량 가격 상승 우려에 주가가 반사이익을 본 바 있다.

한편 루마니아 관영매체 아제르프레스통신에 따르면 미군 추가 병력 선발대는 9일 헝가리 국경을 통해 우크라이나 인접 지역인 루마니아에 도착했다. 이들은 미군 191 보병대대 소속으로 독일에 주둔하던 중 루마니아로 이동 배치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